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위험천만' 고속도로 한가운데서 벌벌 떤 사모예드...구조하러 달려갔더니 [제보영상]

제보영상 2024.03.10 오후 08:11
| 블랙박스 차주 김강언 씨, 고속도로서 사모예드 강아지 2마리 구조
| 구조자 김 씨 "일반적으로 주인이나 보호자 못 찾으면 안락사...공론화 통해 강아지들이 주인 만나길 바라"
AD
충남 당진 서해안 고속도로를 달리던 김강언 씨는 깜짝 놀랄 만한 일을 겪었습니다.


1차로 정체가 심해 무슨 일이 발생한 것임을 직감한 김 씨는 서행을 하던 중 고속도로에 있으면 안 될 것이 도로 위에, 그것도 두 마리나 우두커니 있었습니다.

정체는 강아지 두 마리였습니다.

김 씨는 YTN과의 통화에서 “다칠까 봐 피신시켜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며 “비상등을 켜고 차량을 세워 아이들에게 다가갔다”고 말했습니다.

강아지 두 마리는 안도를 한 듯 꼬리를 마음껏 흔들며 경계심 없이 김 씨를 향해 달려왔다고 합니다.

김 씨는 “늑대처럼 울부짖고 있었는데, 사람 손을 탄 건지, 전혀 두려움 없이 차량에 탑승했다”며 “발견 당시 많이 더러웠고 흙먼지가 묻어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긴급 구조 신고를 마친 뒤 가장 가까운 휴게소로 달려간 김 씨는 도착했던 구조대에 강아지들을 인계하고 자리를 뜰 수 있었습니다.

구조된 강아지들은 사모예드 종으로, 각각 3세, 5세 암컷 강아지였으며, 당진시동물보호센터에서 보호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유기견이 아니길 바란다”면서도 “만일,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부디 좋은 분께서 가족으로 맞아주길 바란다”고 마지막 말을 전했습니다.

[영상 제공 : 블랙박스 차주 · 구조자 김강언 씨]


YTN 안용준 PD (dragonjun@ytn.co.kr)

YTN 안용준 (dragonjun@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98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