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왕의 DNA 가진 아이"...'갑질 논란' 교육부 사무관 중징계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5.23 오후 01:04
AD
아이가 '왕의 DNA'를 가졌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편지를 담임 교사에게 보내 논란이 된 교육부 사무관이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23일 교육계에 따르면 인사혁신처 중앙징계위원회는 최근 교육부 5급 사무관 A 씨에 대해 정직 3개월 처분을 통보했습니다.

공무원 징계는 파면·해임·강등·정직 등 중징계와, 감봉·견책 등 경징계로 구분됩니다.

파면·해임은 비위 정도가 심하고 '고의성'이 있는 경우 내리게 돼 있습니다.

A 씨는 지난 2022년 10월 초등학생이었던 자녀의 담임 B 교사를 경찰서와 지방자치단체 등에 아동학대 혐의로 신고하고, 학교에 담임교사 교체를 요구했습니다. 결국 담임 교사는 C 씨로 교체됐습니다.

C 교사가 부임하자 A씨는 "왕의 DNA를 가진 아이이기 때문에 왕자에게 말하듯이 듣기 좋게 돌려서 말해도 다 알아듣는다", "하지마. 안돼. 그만 등 제지하는 말은 '절대' 하지 않는다" 등의 내용이 담긴 이메일을 보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습니다.

A 씨는 이후 사과문을 통해 "'왕의 DNA'라는 표현은 아동 치료기관 자료의 일부"라며 "학교 적응에 어려움이 있는 아이를 위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찾아간 기관에서 준 자료를 전달한 것이 선생님께 상처가 됐을 것까지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건 당시 교육부에서 6급 공무원으로 일했던 A 씨는 지난해 초 5급 사무관으로 승진한 뒤 대전교육청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논란 이후 직위해제됐습니다.

기자ㅣ디지털뉴스팀 이은비
AI 앵커ㅣY-ON
자막편집ㅣ서미량

YTN 이은비 (eunbi@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38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9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