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막히고 위험하죠"...동시다발 공사에 주민 불편 호소

2024.06.15 오전 02:15
AD
[앵커]
제주도가 건설 경기와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사업 조기 발주에 나서면서 곳곳에 공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도로 공사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시민들이 불편과 사고 위험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KCTV 제주방송 김지우 기자입니다.

[기자]
상가와 주택가가 몰려 있는 제주 시내.

중장비를 이용해 도로 200여m 구간에 대한 포장 공사가 한창입니다.

구간 전체를 한꺼번에 갈아엎는데도 임시 보행로가 마련되지 않아 시민들은 공사 현장 위를 아슬아슬하게 오갑니다.

얼마 떨어지지 않은 상가 밀집 지역에서도 도로 보수 공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차량 통행이 많은 곳인데, 4차선 도로와 일방통행으로 운영되는 골목을 동시에 재포장하다 보니 교통 체증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현재 이곳을 중심으로 반경 1km 안에서만 3개의 도로 정비 공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공공 공사가 몰리는 건 제주도가 건설 경기를 살리기 위해 3조 원 규모의 건설 사업 예산 중 70% 이상을 조기 발주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시민 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된 공공 공사가 한꺼번에 이뤄지면서 불편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특히 행정 당국이 신속한 예산 집행과 사업 추진에만 집중하면서 정작 시민 안전과 편의는 확보되지 않고 있습니다.

[송재헌/ 인근 상가 업주 : (안전시설이) 무지 부족하다고 생각해요. 저도 어디 갔다 오고 있는데 저기 지나가는데도 힘들어 죽겠어요]

[김해숙 / 제주시 노형동 ; 가림막도 없고 표지판도 세우고 해서 시민들의 불편한 점을 덜어주고, 사고 날 위험도 많고 여러 가지로 (불편해요.)]

침체된 지역 경제와 건설 경기 회복을 위해선 공공의 발 빠른 재정 집행이 절실한 상황.

하지만 이로 인해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 할 시민 중심의 행정이 뒷전으로 밀려난 건 아닌지 아쉬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KCTV 뉴스 김지우입니다.





YTN 김지우kctv (ksh13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3,39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949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