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제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성지순례 사망자 1,300명...취약층 더 큰 피해

2024.06.24 오전 10:11
사우디 당국 "성지순례 기간 1,301명 사망"
미등록자, 더위 쉼터 이용 못 해…적발되면 추방
성지순례 허가 비용 수백만 원…미등록자 많아
’평생 저축 모아 순례’ 노인들도 더위 취약
AD
[앵커]
극심한 폭염 속에서 진행된 이번 이슬람 정기 성지순례 기간 사망자가 천3백 명을 넘은 것으로 공식 집계됐습니다.


기후변화가 가장 큰 원인이지만, 비싼 성지순례 허가를 감당할 수 없는 취약층이 더 큰 피해를 입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이슬람 신자라면 평생에 한 번은 반드시 해야 하는 정기 성지순례.

날짜는 음력인 이슬람력에 따라 정해지는데, 올해는 한여름이라 섭씨 52도에 육박하는 기록적 폭염이 닥쳤습니다.

[아흐메드 알바라디 / 이집트 순례자 : 당연히 힘들죠. 정말로요. 기온이 예전 같지 않아서 굉장히 고생하고 있습니다.]

순례자 가운데 온열 질환자가 속출하면서 사망자가 천3백 명을 넘었다는 공식 집계가 나왔습니다.

지난해 2백 명에 비하면 6배가 넘습니다.

[파하드 알잘라젤 / 사우디 보건부 장관 : 사망자의 83%는 미등록자로, 뙤약볕 아래에서 먼 거리를 휴식처 없이 걸어서 이동했습니다.]

미등록 순례자들은 에어컨이 나오는 공식 더위 쉼터를 이용할 수 없고, 적발되면 추방당하기 때문에 도움을 요청하기도 어려워 피해가 커졌습니다.

사우디 당국은 순례자를 나라별로 할당해 총 180만 명에게만 정식 허가를 내줍니다.

하지만 허가 비용이 1인당 수백만 원에 달해, 허가 없이 순례에 나서는 경우도 많습니다.

또 평생 저축을 모아 순례에 나선 노인들도 많은데, 이들은 더위에 더욱 취약합니다.

[파하드 사에드 / 파키스탄 학자 : 사람들은 집을 사려고, 부자가 되려고 저축을 하는 게 아니라, 성지순례를 하려고 저축을 합니다.]

공식 성지순례 여행사로 위장한 브로커에게 사기를 당해 현지에서 아무 도움을 못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집트 당국은 불법 여행을 주선한 여행사 16곳의 면허를 취소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YTN 김도원 (doh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80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5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