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치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고의패배 의심", "다중인격"...與, 점입가경 '비방전'

2024.07.10 오후 10:40
AD
[앵커]
두 번째 합동연설회가 진행된 부산을 찾은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은 이번에도 김 여사 문자 무시 논란과 총선 책임론을 놓고 난타전을 벌였습니다.


고의 패배가 의심된다는 의혹부터, 오물 같은 정치를 하고 있단 거친 말까지 쏟아졌습니다.

강민경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부산에 집결한 국민의힘 당권 주자 4명은 한목소리로 지역 발전을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연설회 뒤엔 가시 돋친 설전을 벌였습니다.

먼저, 원희룡 후보는 한동훈 후보를 겨냥해 김건희 여사의 문자 메시지와 대국민 사과의 뜻을 일부러 묵살한 것 아니냔 의혹까지 제기했습니다.

[원희룡 /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 : 총선 승리의 절박한 상황에서 혹시 총선을 고의로 패배로 이끌려고 한 게 아닌 지….]

윤상현 후보는 한 후보의 '총선 책임론'을 부각하며 하루빨리 총선 백서를 발간하자고 촉구했습니다.

[윤상현 /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 : 빨리 총선 백서를 발간하는 게 이런 논란을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에요. 그게 네거티브가 아니에요.]

이에 한동훈 후보는 '가족 공천 개입 의혹'까지 거론하는 경쟁자들이 '넘어선 안 될 선'을 넘고 있다며 경고장을 날렸습니다.

특히 원 후보를 향해 비난전을 자제한다더니 '다중인격' 같은 구태 정치를 펼치고 있다며 발언 수위를 끌어 올렸습니다.

[한동훈 /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 : 늘 이런 식으로 오물을 끼얹고 도망가는 방식, 이런 다중인격 같은 구태 정치, 청산되어야 한다고 말씀드립니다.]

나경원 후보는 후보자들 간 경쟁이 '제 살 깎아 먹기'로 이어지고 있다며 한동훈·원희룡 후보를 싸잡아 비판했습니다.

[나경원 /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 : 전당대회에서 나올 수 있는 구태는 다 나온다고 봅니다. 구태정치하고 손잡은 분들 빨리빨리 손절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지도부는 거듭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황우여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들의 선택권을 보장해드려야 하지만, 그러나 그러한 비판이 비난이 되어서는 안 되고 ….]

이곳 부·울·경 합동연설회를 기점으로 전당대회 선거전이 반환점을 돈 가운데, 후보자들은 앞으로 대구와 천안 등을 돌며 당원들의 지지를 호소할 예정입니다.

YTN 강민경입니다.



촬영기자: 이성모 한상원

영산편집: 전주영


YTN 강민경 (kmk02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80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5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