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치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尹 대통령, 연쇄 양자회담 돌입..."북러협력에 엄중 우려"

2024.07.11 오전 05:09
AD
[앵커]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참가국 정상과의 연쇄 양자회담에 돌입했습니다.


독일, 캐나다 등 정상과의 회담에서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 강화에 엄중한 우려를 표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연대 의지를 재확인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박광렬 기자!

윤 대통령, 양자회담 일정에 본격 착수했죠?

[기자]
네, 윤석열 대통령은 첫 회담 상대인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워싱턴 컨벤션 센터에서 만나 러시아와 북한의 군사협력에 대한 엄중한 인식을 공유하고 단호히 대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고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러시아와 북한이 상호 군사·경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데 엄중한 우려를 표하면서,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러-북 군사협력에 국제사회와 연대해 대응하기로 한 건데요.

대통령실은 두 정상이 양자 협력뿐 아니라 우크라이나 지원과 공급망 교란, 기후 위기 등 글로벌 현안을 위한 소통을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독일의 유엔사 가입 의사에 대해 논의했고, 윤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독일의 가입 의지에 환영을 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같은 장소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딕 스호프 네덜란드 총리와도 잇달아 회담을 진행했습니다.

트뤼도 총리는 글로벌 무대에서 기여를 늘리는 한국과 G7 간 협력이 더 강화되길 희망한다고 밝혔고,

양국 안보 협력 제도화와 함께 방산 분야에서 호혜적 협력 방안을 검토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앵커]
오늘 한일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리죠?

[기자]
네, 저녁까지 체코와 일본 등 참가국 정상과의 연쇄 회담이 전망되는데요.

일본 기시다 총리와의 만남이 성사되면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동 이후 약 한 달 반 만입니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 논의 내용 역시 주목되는 측면인데요.

우리나라는 나토 회원국은 아니지만, 인도·태평양 4개국 파트너 일원으로 초청됐습니다.

북한과 러시아 군사협력 심화 등 한반도 긴장 수위가 높아지는 가운데 윤 대통령의 '안보 외교' 행보에 외신 관심도 높은 상황인데요.

블룸버그통신은 윤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한 명이라며 한국은 우크라이나 맞서 싸울 수 있게 나토가 구하는 무기의 방대한 재고를 보유하고 있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워싱턴 타임스는 윤 대통령이 인태-유럽 지역 연계 확대 가능성을 제기할 거라고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나아가 사이버 안보와 방위산업, 인프라 공급망, 원자력 등 분야에서 협력 강화 방안도 모색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데요.


윤 대통령은 정상회의 개최국인 미국 바이든 대통령 부부가 주최하는 친교 만찬에 현지 시각으로 오늘 저녁 참석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정치부에서 YTN 박광렬입니다.




YTN 박광렬 (parkkr082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80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5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