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 해안가에 둥둥 떠다니는 시신...피해도시 결국 '봉쇄'

자막뉴스 2023.09.17 오후 12:36
background
AD
흙탕물을 뒤집어쓴 도시 한가운데 거대한 물길의 흔적이 드러났습니다.


만 명이 넘는 희생자가 나온 리비아 동북부 항구도시 데르나입니다.

지난 10일 열대성 폭풍으로 상류에 있는 댐 두 개가 무너진 뒤 불과 90분 만에 도시가 쑥대밭이 됐습니다.

참사를 막지 못했다는 비판이 커지자 리비아 정부가 뒤늦게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알 세디크 알 수르 / 리비아 검찰총장 : 누구든 잘못을 저지르고 내버려뒀다면, 검찰이 형사 사건을 제기해 재판에 넘김으로써 국민을 안심시킬 것입니다.]

도시 외곽에 거대한 공동묘지가 생겼습니다.

시신 3천구가 이곳에 묻혔습니다.

하지만 도시 곳곳 무너진 건물과 잔해 사이에 여전히 시신이 방치돼 있습니다.

해안가에도 많은 시신이 떠내려오고 있습니다.

전염병 등 2차 피해 가능성이 커지면서 대부분 지역에 민간인 출입이 금지됐습니다.

[오사마 하마드 / 동부 리비아 정부 수반 : 안전을 위한 예방적 조치입니다. 시민들이 크게 걱정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참사가 일어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수습과 복구 어느 것 하나 제대로인 게 없습니다.

국제 사회 구호의 손길조차 국민에게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는 정부 내에서 참사 원인을 놓고 네 탓 공방까지 거세지고 있습니다.

YTN 류재복입니다.


영상편집 : 연진영
화면제공 : LIBYA ALMASAR TV
자막뉴스 : 류청희

#YTN자막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2,49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013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