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中, 文 대통령에 단둥~서울 고속철 제안"

국제 2019-09-27 02:21
AD
리커창 중국 총리가 지난해 5월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중 접경인 단둥에서 북한을 거쳐 서울까지 연결되는 고속철도 건설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어제(26일) 중국 선양에서 열린 제19기 민주평통 선양협의회 출범식에 앞서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간담회 중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지난해 5월 도쿄에서 한중일 정상회담이 열렸는데, 리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획기적인 제안을 했다"면서 "당시 사드 문제 때문에 불편한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단둥에서 서울까지 고속철을 놓자고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앞으로 북한 경제를 진흥시키고, 또 중국의 동북 3성 진흥계획과 한반도 경제발전을 연결하는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못지않게 철도·도로 현대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수석부의장은 이날 특별강연에서 "당시 리 총리가 일본은 빼고 문 대통령에게 이런 제안을 했다"면서 "그 제안은 아직도 살아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부산에서 출발한 기차가 서울을 거쳐서 베이징까지 가게 될 수 있는 날이 중국 주도의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때문에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