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세월호 단체 "국정원-청해진해운 유착 의혹 밝혀야"

2019.07.29 오후 04:49
AD
세월호 유가족 등이 세월호를 보유했던 청해진해운과 국가정보원 사이 유착 의혹에 대한 조사를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 요청했습니다.


4·16연대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세월호에서 해상사고가 났을 때 국정원에 가장 먼저 보고하게끔 돼 있던 점에 의문을 품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세월호에서 건진 노트북에 국정원 지적사항이라는 이름의 파일이 있었다면서, 청해진해운과 국정원이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박근혜 정부 당시 교육부에서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갈 때 여객선 이용을 권장한 점도 추궁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위원회는 조만간 조사를 시작할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송재인 [songji10@ytn.co.kr]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0,83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7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