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포천 등 완충지역 6곳 지정...차량 이동 통제

사회 2019-10-09 22:06
경기 북부 발생지 주변 ’완충 지역’ 설정
승용차 제외 모든 차량 농장 출입 통제
농장 방문시 매번 소독 후 확인증 받아야
완충 지역 내 모든 농장 3주간 매주 정밀검사
AD
[앵커]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완충 지역을 지정했습니다.

이들 지역에선 축산 관련 차량의 이동이 집중 통제됩니다.

김종균 기자입니다.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남하를 막기 위해 경기 북부 발생지를 둘러싼 완충 지역이 설정됐습니다.

의심 신고가 접수됐거나 발생지와 인접한 6개 시군입니다.

완충 지역은 고양, 포천, 양주, 동두천, 철원 등 5곳과 연천군의 발생 농장 반경 10km 방역대 밖입니다.

[김현수 /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완충 지역은 수평전파의 주요인인 차량 이동을 철저히 통제하고, 지역 내 모든 농가를 대상으로 정밀검사와 농장단위 방역을 강화하겠습니다.]

우선 사료 차량은 완충 지역 내에서만 이동할 수 있습니다.

발생 지역이나 경기 남부의 사료 차량은 완충 지역 내 지정된 곳까지만 배송합니다.

축산 차량뿐 아니라 승용차를 제외한 모든 차량의 농장 출입도 통제됩니다.

여러 농장을 오가는 차량은 농장을 방문할 때마다 소독한 후 매번 확인증을 받아야 합니다.

농식품부는 GPS를 이용해 축산 관계 차량의 다른 지역 이동 여부를 실시간 점검합니다.

외부로 연결되는 주요 도로에 통제 초소도 추가로 설치합니다.

또 농장 단위 방역이 강화됩니다.

잠복기를 고려해 완충 지역 내 모든 돼지 농장을 3주간 매주 정밀검사를 합니다.

도축장과 사료 공장은 월 1회씩 환경검사를 해야 합니다.

완충 지역 경계선 주변의 도로와 하천도 집중 소독 대상입니다.

농식품부는 특별방역단을 활용해 완충 지역 방역상황을 상시 점검할 예정입니다.

YTN 김종균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