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윤석열 아니어도 흔들림 없는 시스템 만들어야"

정치 2019-11-08 21:50
문 대통령, 반부패정책협의회…윤석열 총장 참석
문 대통령 "검찰개혁 국민의 요구 매우 높아"
전관특혜·불법 사교육·채용비리 근절 논의
"확 달라졌다 느끼게 잘못된 관행 없애야"
AD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 개혁을 통해 윤석열 총장이 아닌 누가 검찰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회 전반에 공정의 가치가 뿌리내려야 한다며 사교육 시장은 물론 채용 과정의 불공정 행위도 국민이 확 달라졌다고 느낄 정도로 철저히 근절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임명장을 준 뒤 처음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마주했습니다.

악수하러 손을 내민 문 대통령에게 윤 총장은 깍듯한 자세로 허리를 두 번 굽혔습니다.

다섯 달 만에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한 문 대통령은 안건과 별개로 검찰개혁에 대해 특별히 언급했습니다.

검찰이 정치적 중립을 넘어 수사 과정에서의 인권과 공정성 확보 같은 국민이 요구하는 단계의 개혁에 부응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이제부터의 과제는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개혁안을 마련할 때도 이른바 '셀프 개혁'에 멈추지 않도록 법무부와 긴밀히 협력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전관 특혜 척결, 사교육 시장 불공정 해소, 공공부문 채용 비리 단속이 안건으로 논의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공정한 사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여전히 높다면서, 확 달라졌다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잘못된 관행을 철저히 끊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당사자인 취업준비생들이 객관적이고 공정하다고 여길 때까지 채용제도를 끊임없이 보완하고 개선해주기 바랍니다.]

또, 이번 회의에서 마련된 대책의 실효성이 있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관계 부처가 협력할 것도 지시했습니다.

윤 총장을 직접 거론한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청와대는 확고한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는 강한 의지의 표현일 뿐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하지만 조국 수사, 타다 기소 등을 거치며 쌓인 실망감을 우회적으로 나타낸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습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