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또 문서협의 고집...시설점검단 방북제안도 거부

정치 2019-11-08 22:04
정부, 北 금강산 회담 거부하자 점검단 파견 제안
통일부 "南 점검단 방북-北 서면협의 주장 팽팽"
"北과 협상 진행…입장 변화 시에만 상황 공유"
AD
[앵커]
정부가 금강산에 시설점검단 파견을 제안했는데, 북한은 이 역시 거부한 것으로 YTN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여전히 문서로 철거 일정을 협의하자고 맞서, 철거를 위한 방북이 아니라면 수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금강산 실무회담 제의를 거부하면서 정부가 내놓은 카드는 민관 공동시설 점검단.

철거 여부를 떠나, 일단 금강산에 들어가 직접 안전 상태를 살펴보겠다는 겁니다.

[이상민 / 통일부 대변인 : 철거 문제가 됐든 금강산 관광의 재개 문제가 됐든 시설 점검은 필수적인 절차입니다.]

하지만 북한은 이마저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북 소식통은 우리 측의 시설점검단 파견 제안과 관련해 북한이 이번 주에 통지문을 보내와 거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측이 통지문에서 금강산 시설 철거 계획과 일정을 문서로 정하자는 기존의 주장을 반복한 것으로 보입니다.

철거 목적의 방북이 아니면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통일부는 이와 관련해 우리 측의 공동점검단 방북 안과 북측의 서면 협의안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측과 협상이 진행 중이라며, 양측의 입장에 변화가 생길 경우에만 상황을 공개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김정은 위원장의 금강산 시찰에 담긴 것은 자력갱생 정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지난 2011년 금강산 구역 내 재산을 정리했고, 기한 내 현지를 찾지 않은 대상들은 재산권 포기로 인정됐다며 우리 측 시설 철거의 당위성을 주장했습니다.

북한이 시설점검단의 방북에도 난색을 표하면서 시설 안전 점검 계기에 대화를 모색해보려던 정부의 계획도 차질을 빚게 됐습니다.

YTN 김지선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