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유승민 "한국당이 거짓말"...보수통합, 시작부터 '삐걱'

정치 2019-11-09 00:03
유승민·황교안 탄핵 논의 배제 여부 놓고 논란
유승민 "탄핵 관련 논의 없어…한국당, 거짓말"
황교안, 논란 관련 발언 자제…"의견 수렴 가능"
AD
[앵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자신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문제를 일단 덮어두자는 취지로 발언했다는 일부 기사를 두고 한국당 측이 거짓말을 하는 것으로 본다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원론적으로 통합 논의를 시작한 셈이라고 밝혔지만, 앞길이 순탄해 보이지는 않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보수통합 논의에서 탄핵 문제를 빼놓기로 합의했다.'

유 의원이 탄핵 관련 입장을 바꾼 것 아니냐는 논란은 정치권을 종일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유 의원은 YTN과의 통화에서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았습니다.

황 대표와 통화를 한 것은 맞지만, 대화하자는 말을 나눴을 뿐 탄핵에 대한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는 겁니다.

자신이 기존에 해오던 탄핵 관련 주장과도 다르지 않으냐며 한국당 측이 거짓말을 한 것으로 본다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반면 황교안 대표는 통화 논란이 터져 나온 뒤에도 세세한 내용을 말하기 어렵다고 할 뿐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오히려 대의를 생각하면 여러 의견을 모을 수 있을 것이라며 보수 통합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우리 (통합 대화) 실무단이 구성됐고 그쪽에서 연락을 저쪽(유승민 의원 쪽)에 하고 이렇게 이야기가 진행될 겁니다. 그쪽뿐만이 아니에요. 우리는 지금 대통합을 이야기하고 있죠.]

표면적으로 실무 대화의 문은 열렸지만 보수 통합을 이루고자 하는 속내는 여전히 복잡하기만 합니다.

한국당은 친박과 비박으로 쪼개져 있고, 탄핵이 필요했다는 사실을 인정하자는 유 의원 측과 탄핵 찬성파를 사실상 적으로 보는 우리공화당 사이에도 깊은 골이 놓여 있습니다.

결국 보수 세력 모두 입을 모아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대통합을 강조하고 있지만, 탄핵 문제에 대한 접점을 찾지 못한다면 성공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