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동학원 비리' 조국 동생 오늘 재판 절차 시작

사회 2019-12-03 00:03
AD
웅동학원 관련 비리 혐의를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권 씨의 재판 절차가 시작됩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오늘(3일) 오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조권 씨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합니다.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 출석 의무가 없는 만큼 조 씨는 출석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씨는 자신이 사무국장으로 있던 웅동학원을 상대로 위장 소송을 제기하고 웅동학원이 지도록 방치해 110억 원대 채권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캠코가 웅동학원에 대해 채무 강제집행을 못 하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또, 2016년과 2017년 웅동중학교 교사 채용 과정에서 지원자에게 시험 문제지와 답안지 등을 미리 건네준 대가로 1억8천만 원 상당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 수사를 앞두고는 허위소송 관련 자료를 폐기하도록 지시하고, 채용비리 공범을 해외로 도피시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