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압수수색' 검-경 충돌...경찰도 데이터 복구 참관

사회 2019-12-03 17:08
검찰 이례적인 압수수색에 경찰, 강력하게 반발
검찰 "신속한 진상 규명 위해 압수수색 불가피"
검찰, 경찰 관계자 2명 데이터 복원 참관 허용
AD
[앵커]
극단적인 선택을 한 전 청와대 특감 반원의 휴대전화를 검찰이 압수수색 영장까지 발부받아 가져가면서 경찰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검찰이 경찰의 요청을 받아들여 휴대전화 복원 과정을 참관하도록 했지만, 갈등은 쉽게 해소되지 않을 전망입니다.

차유정 기자입니다.

[기자]
전 청와대 특감 반원이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숨진 다음 날,

시신 부검이 끝나자마자 검찰은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해 A 씨의 휴대전화 등 유류품을 가져갔습니다.

누구도 예상치 못한, 대단히 이례적인 압수수색이었습니다.

A 씨의 사망 배경을 밝히기 위해 휴대전화 분석을 준비하고 있던 경찰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경찰 내부에서는 사실상 증거를 빼앗겼다는 격앙된 반응까지 나왔습니다.

한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배경으로 무리한 검찰 수사까지 거론되는 상황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검찰은 과거 경찰 수사의 공정성이 문제가 된 사안인 만큼, 신속한 진상 규명을 위해선 압수수색이 불가피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수사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이 확보한 A 씨의 휴대전화 복원과 분석 과정에 참여하겠다며 검찰에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검찰은 이례적으로 경찰의 요청을 수용해 경찰 관계자 2명이 휴대전화 데이터 복원 과정을 참관하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압수수색으로 촉발된 검찰과 경찰의 갈등은 당분간 해소되긴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