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월드컵 레전드 한자리에 모여 식사 자리 가져

SNS세상 2019-12-06 11:25
2002년 월드컵 레전드 한자리에 모여 식사 자리 가져
현영민 인스타그램
AD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인공들이 모였다.

5일, 현영민 JTBC 해설위원이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에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대표팀 선수 일부가 모여 함께 식사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 자리에는 유상철 인천 감독, 김남일 전남 드래곤즈 코치, 스포츠 해설가 김병지,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 설기현 성남FC 전력 강화부장 등 반가운 얼굴들이 함께했다.

현 해설위원은 "존경하는 선생님과 선배님, 따뜻한 점심", "유상철 선배님 모두가 한마음으로 응원하니 건강하게 그라운드로 다시 오실 것으로 믿습니다"라며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감독을 언급했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