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0,423명완치 6,973명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자막뉴스] '靑 선거개입 의혹' 기소 유일하게 반대 의견 낸 인물

자막뉴스 2020-01-30 10:06
윤석열 주재 회의 직후 기소…이성윤만 '반대'
검찰, 회의 직후 신봉수 2차장 전결 '공소장' 법원 제출
검찰 "회의록에 이성윤 지검장 반대 의견 '이견'으로 기재"
AD
'선거개입' 의혹 사건 기소를 놓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주재한 회의는 어제 오전 10시부터 한 시간 반 동안 진행됐습니다.

구본선 대검찰청 차장과 배용원 공공수사부장 등 대검 지휘부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신봉수 2차장, 수사팀 부장검사들이 참석했습니다.

이 지검장을 제외한 참석자들은 확보한 증거와 관련 법리에 비춰 볼 때 기소 근거가 충분하고, 4월 총선의 공정한 관리를 위해 신속한 기소가 불가피하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반면에 이 지검장은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등은 소환조사 이후에 처리 여부를 결정하고, 전문수사자문단에 기소 여부도 묻자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나머지 참석자들은 황 전 청장이 총선 출마를 위해 신속한 처리를 요청하면서도 소환 요청에 여러 차례 불응했고, 언론을 통해 입장을 충분히 밝힌 만큼 소환조사가 불필요하다며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사안의 전문성과 보안 유지 등을 고려할 때 외부 위원회에 판단을 맡기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의를 마친 뒤 신봉수 중앙지검 2차장이 전결 처리한 선거개입 의혹 피의자 13명에 대한 공소장이 법원에 제출됐습니다.

대검 관계자는 참석자들의 개별 의견을 회의록으로 작성했고, 이 지검장의 반대 의견도 '이견'으로 기재했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검찰 내부 의사결정 과정과 관련해 잇따르는 잡음을 최소화하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최강욱 청와대 비서관을 기소할 때와 마찬가지로 이성윤 지검장과 수사팀이 또 한 번 확연하게 다른 생각을 드러내면서, 내홍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취재기자 : 조성호
촬영기자 : 이승준
영상편집 : 이정욱
그래픽 : 이지희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D-5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