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503명완치 10,422명사망 271명
검사 누적 921,391명

트럼프 행정부, 홍콩 보안법 중국 일제히 경고

국제 2020-05-23 08:02
AD
[앵커]
코로나19를 둘러싼 미·중 갈등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문제까지 더해지면서 더욱 첨예해지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주요 인사들이 경고에 나섰고 상무부는 중국 회사와 기관을 거래제한 명단에 올렸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태욱 특파원!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 대응 발언 이후 참모들이 일제히 나서는 분위기입니다.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먼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격한 성명을 내놨습니다.

제안을 내놓은 중국 전인대에 대해 일방적이고 제멋대로라며 형편없는 제안을 재고하라고 규탄했습니다.

또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고 홍콩의 자치권과 민주적 제도, 시민적 자유를 존중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홍콩 주민들의 삶의 방식을 빼앗는 뻔뻔한 시도를 강행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이 강행할 경우 동맹과 우방들을 포함해 전 세계의 다른 나라들과 함께 대응할 것이라며 대응할 많은 수단도 갖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은 경제 이슈를 걸고넘어졌는데요.

외국 자본들의 탈출 현상을 초래하는 등 중국과 홍콩 경제에 큰 타격이 있을 것이며 금융 중심지로서의 홍콩의 지위도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앵커]
[앵커] 미국 행정부의 중국에 대한 압박이 구체화한 것도 있죠? 상무부가 조치에 나섰죠?

[기자]
미국 상무부는 블랙리스트에 올린 중국 회사와 기관이 모두 30여 곳인데요.

미 상무부는 현지 시각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량살상무기와 군사활동과 관련이 있는 중국 정부와 상업기관 24곳을 미국의 거래제한 명단에 올린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기관은 중국과 홍콩, 케이먼 제도에 있으며 미국의 국가안보나 외교정책에 반하는 활동에 관련돼 있다고 상무부는 설명했습니다.

상무부는 또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과 관련해 중국 공안 소속 과학수사연구소와 8개 기업도 거래제한 명단에 올린다고 밝혔습니다.

상무부의 이 같은 조치는 홍콩 국가보안법을 직접 제정하겠다는 중국의 움직임을 겨냥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