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424명완치 23,584명사망 450명
검사 누적 2,503,491명

택배 기사 "업무량 급증에 잇단 사망...대책 마련해야"

사회 2020-10-17 22:20
AD
[앵커]
코로나19 사태 속에 과다한 업무에 시달리던 택배 기사들의 사망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안타까운 죽음을 마주한 택배 기사들이 모여 사측의 진정 어린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김우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은색 관 앞에 영정사진이 놓여있습니다.

지난 4월 이후 숨진 택배 기사들입니다.

지난 8일에 숨진 고 김원종 씨까지 포함해 올해만 택배 기사 8명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잇단 죽음에 택배 기사들이 사측의 사과를 촉구하는 규탄 대회를 열었습니다.

"택배 노동자 과로사를 위한 민간 공동위원회를 즉각 구성하라. 구성하라! 구성하라! 투쟁!"

이들은 규탄대회를 마친 뒤 택배 본사를 향해 행진했습니다.

엄숙한 분위기 속에 을지로입구역에서부터 출발한 추모행렬은 최근에 숨진 故 김원종 씨가 소속된 택배 회사 앞까지 40분가량 이어졌습니다.

故 김원종 씨는 숨지기 전 코로나19로 업무량이 급증하면서, 주 6회, 하루 평균 15시간씩 격무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삼영 / 故 김원종 씨 아버지 : 시간 좀 주세요. 뛰어다녀요. 뛰어다녀요. 14시간을 뛰어다녀요. 밥 먹을 시간도 없이….]

택배 기사들은 김 씨가 겪은 격무는 일선 기사들이 매일 마주하는 고통이라고 말했습니다.

[윤중현 / 택배연대 노조 우체국 본부장 : 추가적인 과로사에 대해서도 수차례 경고해왔다. 그러나 재벌 택배사들에 중요한 것은 택배 노동자들의 목숨이 아니었다.]

하지만 최근 경북 칠곡의 쿠팡 물류센터에서 일하던 20대 노동자 A 씨가 숨지는 등 과로사 논란은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진경호 / 택배연대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 : 고인은 1년 넘게 야간작업만 투입됐고, 그 과정에서 가슴 통증을 극심하게 호소한 것들이 두세 차례 있었다는 거로 저희는 과로사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쿠팡 측은 A 씨의 주당 평균 근무시간이 44시간인 만큼 과로사는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이제는 또 다른 죽음이 나오기 전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