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424명완치 23,584명사망 450명
검사 누적 2,503,491명

'박원순 사망' 수사 지지부진...올해 말 인권위 조사 결론

사회 2020-10-18 05:31
AD
[앵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숨진 지 3개월이 흘렀지만, 성추행 방조 의혹과 정보 유출 의혹 등 관련 수사는 여전히 지지부진합니다.

인권위 직권 조사는 올해 말쯤 결론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박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유튜브에 올라와 논란이 된 사진입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한 여성과 함께 시장실에서 케이크를 자르는 모습입니다.

게시자는 사진 속 여성이 박 전 시장을 고소한 피해자라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사진은 고소인과 동료들이 함께 비서진으로 근무하며 박원순 시장 생일날 시장실에서 촬영한 것이다."

조회 수 30만을 기록한 사진의 댓글엔 여성을 비난하는 내용이 줄줄이 달렸습니다.

사진이 실제인지도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이어지고 있는 겁니다.

이런 속에 고 박 전 시장을 둘러싼 여러 갈래의 수사는 석 달째 큰 진척이 없습니다.

사망 원인 수사는 유가족이 휴대전화 포렌식에 반대하며 법원에 낸 집행정지 신청이 받아들여지면서 멈췄습니다.

[장하연 / 서울지방경찰청장 : 참고인이나 관련자 조사가 남아있는 상황이고 디지털 포렌식 관련 부분이 여전히 법원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서울시의 성추행 방조 의혹은 피해자 측과 서울시 전·현직 관계자들까지 조사 대상이 30명에 가까워 아직 진술조차 다 받지 못했습니다.

시청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기각돼 엇갈리는 양측 주장의 진위를 확인할 자료 확보도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서정협 / 서울시장 권한대행 : (우리 권한대행께서 먼저 박 시장 사건과 관련해서 알았습니까, 몰랐습니까? 사전에.) 전혀 몰랐습니다.]

피해자 측은 서울시 관계자들 진술을 반박하는 증거를 계속해서 경찰에 제출하고 있다면서 신속하게 진상 규명을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피해자 지원 단체는 전국 여성단체 288곳과 함께 연대 단체를 출범시키기도 했습니다.

[도경은 / 한국여성의전화 활동가(피해자 입장 대독) : 사건을 둘러싼 많은 의혹과 괴로운 과정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꿋꿋하게 살아서 진실을 규명하고 우리 사회가 정의를 실현하는 모습을 반드시 지켜보고 싶습니다.]

검찰이 수사하는 고소 사실 유출 의혹도 진척된 소식이 들려오지 않는 등 어느 것 하나 속 시원하게 밝혀진 의혹이 없는 가운데, 시선이 쏠리는 건 국가인권위원회가 착수한 직권조사입니다.

인권위는 늦어도 올해 말에는 조사에 대한 결론을 내겠다는 계획입니다.

YTN 박희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