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955명완치 23,905명사망 457명
검사 누적 2,552,264명

'아세안'에 공들이는 스가 총리...영향력 키워 '중국 견제' 포석

국제 2020-10-18 18:56
베트남·인도네시아 공식 방문…아세안 관계 강화
美 주창 ’반중국 연대’ 대신 ’폭넓은 협력’ 강조
아세안 국가에 영향력 키워 ’중국 견제’ 포석
AD
[앵커]
스가 일본 총리가 오늘(18일)부터 나흘간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공식 방문합니다.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지를 동남아시아로 택한 것은 이 지역에 대한 영향력 강화를 통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도쿄에서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아세안 의장국을 맡은 베트남과 자원 부국 인도네시아.

코로나19 이후 일본의 첫 정상 외교는 동남아시아 두 중심 국가를 핵심으로 한 아세안 국가와의 관계 강화가 목표입니다.

중국의 무서운 팽창을 견제하기 위해 아베 전 총리가 이 지역 국가와의 연대를 강조한 외교 노선을 계승한 것입니다.

스가 총리는 첫 방문국인 베트남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일본의 대 아세안 외교에 대한 정책을 현지에서 직접 발표할 예정입니다.

[가토 가츠노부 / 일본 관방장관 : 양국과 '자유롭게 열린 인도 태평양' 실현을 위한 협력과 남중국해 문제, 북한 정세 등 이 지역, 그리고 국제사회의 중대한 현안에 대한 대응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지난 6일 도쿄에서 열린 4개국 외무장관 회의에서도 참가국들은 중국에 대한 문제의식을 공유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트럼프 행정부가 원하는 노골적인 '반중국 연대' 보다는 폭넓은 분야의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스가 히데요시 / 일본 총리 (지난 6일) : 코로나19 등 국제사회가 다양한 과제에 직면해 있는 상황에서 지금이야말로 이런 비전을 공유하는 많은 나라들과 한층 연계를 강화할 필요가 있습니다.]

실제로 일본 정부는 5G 통신망 구축 등 IT 사업에 중국 기업 제품을 배제하자는 미국 정부의 정책에 참여를 보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센카쿠 열도, 중국명 댜오위댜오 영유권 분쟁 등 중국과 외교 갈등이 계속되고 있지만 경제적으로는 이미 뗄 수 없는 관계에 있기 때문입니다.

대신 일본 정부는 아세안 각국과 경제적 인적 교류를 통해 영향력을 확대하면서 중국을 견제하는 노선을 취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를 위해 기능실습생 등의 왕래 재개와 중국에 몰려있는 의료물자 공급망을 아세안 지역으로 확대하는 등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할 전망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