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92,471명완치 83,220명사망 1,634명
검사 누적 6,843,126명

[자막뉴스] '의회 난입' 트럼프 지지자들과 '코로나19 슈퍼전파'의 상관성

한손뉴스 2021-01-09 14:46
AD
붉은색 모자를 쓴 사람들이 의회 유리문을 탕탕 치며 들어갑니다.

일부는 부서진 유리창을 통해 의회 안으로 밀려듭니다.

복도를 가득 메운 트럼프 지지자들은 의회 안 곳곳에 몰려다니며 구호를 외쳐댑니다.

간혹 마스크를 쓴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은 쓰지 않았습니다.

밀폐된 공간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도 전혀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의회 난입한 트럼프 지지자 : 우리는 평범하고, 선량하고, 법을 준수하는 시민인데 정부가 우리에게 이런 짓을 했습니다. 우리는 나라를 되찾기를 원합니다.]

뉴욕타임스는 이 같은 상황이 코로나19 슈퍼 전파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감염병 전문가들이 지적하는 나쁜 요소를 다 갖추고 있다는 겁니다.

특히 이번 사태가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미국에서 잇따라 나오고 있는 가운데 발생한 것이어서 불안감이 더 큽니다.

상·하원 의원들이 감염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우려가 나옵니다.

한 의원은 당시 상임위 회의실에 의원과 보좌진 등 400여 명이 대피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긴급한 상황에서 몸을 피하느라 방역 수칙을 지키기 어려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공화당 소속 제이크 라터너 하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공개했습니다.

라터너 의원은 당시 동료 의원 여럿과 회의실에 장시간 피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회에 난입했다가 집으로 돌아간 시위 가담자들도 문제입니다.

뉴욕타임스는 이들이 고향에서 추적이 어려운 새로운 바이러스 전파망을 만들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취재기자ㅣ김형근
영상편집ㅣ김성환
자막뉴스 제작ㅣ한서윤 에디터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