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尹 마음 풀렸다? "한동훈이 택할 노선은..." [Y녹취록]

Y녹취록 2024.05.09 오후 12:26
AD
■ 진행 : 김선영 앵커
■ 출연 : 서정욱 변호사, 이승훈 변호사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특보]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오늘 민감한 현안들에 대한 질문이 계속 이어졌고요. 기자들의 질문이 집중됐던 것 중의 하나가 한동훈 전 위원장과의 관계인 것 같아요. 윤석열 대통령이 이렇게 얘기를 했습니다. 정치 입문 기간은 짧지만 비대위원장을 맡으면서 총선을 지휘했고 정치인으로서 자리매김했다. 앞으로 정치인의 길을 잘 걸어나갈 것으로 생각한다, 이렇게 얘기를 했더라고요. 그런데 답변이 조금 짧았던 것 같기도 하고 표정이 어색했던 것 같기도 하고요. 어떻게 읽으셨습니까?

◆서정욱> 그런데 마지막에 보충질문에서 했잖아요. 밥도 다시 먹겠다고 하고. 처음에는 답이 짧았어요. 그런데 마지막 보충질문까지 포함해서 보면 대통령으로서는 원론적으로 답변했다고 보고.

◇앵커> 마음이 풀린 건가요?

◆서정욱> 제가 알기로는 윤 대통령하고 한 위원장의 갈등이 있을 수 있다고 저는 봐요. 그런데 제가 알기로는 한 위원장이 좀 더 섭섭해하는 것 같아요. 왜냐하면 대통령은 워낙 대인배고 또 소탈한 성격이잖아요. 술도 좋아하고. 그런데 한 위원장이 어떻게 보면 혼자 칩거하면서 상당히 더 감정이. 왜냐하면 대통령실 때문에 본인의 정치 생명이 위기에 처할 정도니까 아마 아직 안 풀린 것은 한 위원장이다. 그래서 아마 어떤 보도에 보면 3번 정도 오찬을 거절한 적도 있다, 이런 보도도 나오잖아요. 저는 대통령이 볼 때는 거의 다 풀린 것 같아요. 이제는 한동훈 위원장이 마음을 열어야 됩니다. 지금 와서 이게 누구 책임이 크다, 적다. 7:3이다, 3:7이다. 이거 따지는 거 아무 의미 없습니다. 한 위원장도 대통령 입장을 이해를 하고, 그때 김경율 회계사나 또 여러 마리 앙뚜아네트부터 여러 문제 있었잖아요. 본인도 본인 스스로 이해해서 풀어야 된다. 이제 마음을 열어야 된다. 저는 이번 기회에 한동훈 위원장하고 다시 한 번 만찬을 하고 시간을 4시간 이상으로.
◇앵커> 오찬 말고 만찬.

◆서정욱> 네, 홍준표 시장이 4시간 했으니까 한 위원장은 한 5시간 정도 만찬하면서 모든 것을 풀고, 옛날에 20년 동안 눈에 넣어도 안 아플 사이였잖아요. 이 정도면 갈등 못 풀겠습니까? 저는 반드시 두 분이 화해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기자회견의 질의응답에 한동훈 전 위원장 질문으로 마무리가 됐는데 기다리고 있다고 했습니다, 마지막 표현에. 이제 한동훈 전 위원장이 답을 할 차례입니까? 어떻게 보십니까?

◆이승훈> 한동훈 위원장이 결국 만나기는 만나야 되는데 문제는 한동훈 위원장 입장에서 보면 대통령이 지지율이 안 좋잖아요. 대통령과 같이 같은 모습으로 가다가는 오히려 미래가 안 좋을 수 있거든요. 그렇게 또 보고 있고 그러면 결국 차별화를 해야 되는 것인데 대통령 입장에서 보면 3년이나 남았는데 너무 레임덕이 빨리 올 수 있잖아요. 모든 언론의 집중이 한동훈 위원장한테 가기 때문에. 결국에는 홍준표 대구시장하고 밥을 먹고 만찬하면서 계속해서 홍준표 시장이 한동훈을 공격하는 것들, 그리고 대통령실은 가만히 있는 듯한 모습들을 보면서 한동훈 전 위원장은 굉장히 부담스러워한다, 지금 나오기에는. 결국에는 같이 다시 화해하고 함께 가기는 정치적인 관점에서 봤을 때는 좀 어려운 시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앵커> 한동훈 전 위원장도 내심 고민이 많을 텐데, 지금 전당대회도 앞두고 있는 상황이고. 정치인으로서의 길을 선택할 때 지금 윤석열 대통령하고 만찬을 몇 시간씩 만약에 한다면 어떻게 보면 반윤 노선을 택할 가능성이 높아보이는 상황인데 이게 맞지 않는 것 아니냐, 이런 시각도 있을 수 있거든요.

◆서정욱> 그런데 그건 잘못된 조언이에요. 왜냐하면 한동훈 위원장과 윤석열 대통령은 수어지교입니다. 옛날에 유비가 제갈량을 삼고초려할 때 우리 사이가 수어지교다. 윤 대통령이 물이고요. 한동훈 위원장이 물고기입니다. 물고기가 물을 떠나서는 살 수가 없어요. 저는 한동훈 위원장이 반윤의 깃발을 들고는 절대 성공 못 합니다. 현직 대통령하고 반대로 해서 대통령이 된 예는 없습니다. 현직 대통령을 만들 수는 없어도 그 척을 져서는 될 수가 없어요. 물론 너무 가깝지도 않고 너무 멀지도 않은 이 정도 노선은 모르겠지만 아예 반윤 노선을 가서는 희망이 없다, 이렇게 보이고요. 오히려 저는 윤 대통령과 사이를 좋게 해서 거기에서 또 자기 독자적인 지지세를 확보해 나가는 이게 필요한 것이지, 반윤으로 가면 물고기 못 살고요. 그리고 중요한 것은 물은 물고기를 바꿀 수가 있어요. 예를 들어 원희룡이라는 물고기도 있고. 물고기는 많잖아요. 홍준표 물고기도 있고. 그런데 물고기는 물을 떠나면 못 삽니다. 윤 대통령은 선택 카드가 많지만. 한 위원장이 그걸 명심해야 됩니다.

◇앵커> 한동훈 전 위원장의 정치적 길을 놓고 여러 노선의 조언을 듣고 계실 테니까. 이건 어떻게 결정을 할지는 본인의 몫인 것 같습니다. 어쨌든 윤석열 대통령이 2주년 기자회견에서 공개적으로 언제든 만나겠다, 식사하겠다, 기다리고 있겠다. 이런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한동훈 전 위원장의 추후 행보에 더 시선이 쏠릴 수밖에 없을 것 같아요.

◆이승훈> 맞습니다. 언론의 관심이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한테 많이 가 있고 대통령 입장에서 밥 먹는 게 부담스럽겠습니까. 밥 먹고 그래, 열심히 해라, 잘해봐, 이러면 되는 것인데 한동훈 장관 입장에서 보면 지금 물고기라고 비유하셨는데 물이 깨끗해야 되는 거잖아요. 물이 깨끗해야 국민들이 모여들어서 와서 놀고 밥 먹고 같이 하는 것이지, 물이 더러우면 갈 수 없는 거거든요. 마찬가지로 윤석열 대통령이 인기가 있어야지 같이 친하면서 국정을 이끌 수 있는데 그게 안 되기 때문에 고민하고 있는 거죠.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입장에서. 저 같아도 고민될 것 같은데요.


◇앵커> 지금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 질의응답에서 질문이 2번이나 나올 정도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전 위원장 사이가 관심사이기 때문에 이 부분을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전 위원장이 어떻게 풀어갈지 이게 또 지켜봐야 될 대목 같습니다.

대담 발췌: 박해진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8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3,04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8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