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4,262명완치 61,415명사망 1,328명
검사 누적 5,282,224명

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줄줄이 가시화...잇단 임상 결과 발표

사회 2021-01-14 18:22
정부 "치료 효과 확인 경우 3상 결과 제출 조건으로 승인"
정부 "고연령·고위험 환자에게 투여하는 방안도 강구"
식약처, 다음 달 초 셀트리온 치료제 품목허가 승인할 듯
GC녹십자·종근당 치료제 임상 2상 종료…곧 허가 신청
AD
[앵커]
국산 코로나19 치료제의 임상 시험 결과가 잇따라 발표되면서 토종 치료제 등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마냥 낙관적일 수만은 없지만, 정부는 백신 도입과 국산 치료제를 통해 코로나19의 터널을 빠져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치료제의 임상 시험 결과를 제일 먼저 공개한 제약사는 셀트리온입니다.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는 경증과 중등증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상을 벌인 결과 중증 환자 발생률은 물론 회복까지 걸리는 시간을 크게 낮췄다고 발표했습니다.

정부는 심사 결과 치료 효과가 확인될 경우 임상 3상 결과를 제출하는 조건으로 품목허가를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필요할 경우 고연령·고위험 환자에게 투여하는 방안도 강구 중입니다.

[장희창 / 국립감염병연구소장 :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식약처 승인 전이라도 의료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 고연령·고위험 환자들에게 치료제를 투여하는 방안에 대해서 식약처와 협의 후 대한감염학회를 통해 연구자 임상시험 수요를 조사했습니다.]

업계 안팎에서는 늦어도 다음 달 초에는 식약처의 품목허가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치료 효과를 아직 확신할 수 없다고 지적합니다.

[이혁민 / 세브란스 진단검사 의학과 교수 : 그런데 지금 현재 평가된 데이터는 임상 2상 데이터입니다. 임상 2상 데이터기 때문에 저희가 치료 효과를 완전하게 알기 어려운 부분들이 꽤 있거든요.]

셀트리온에 이어 GC녹십자와 종근당도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위한 치료제 임상 2상 시험을 마무리하고 조만간 식약처에 조건부 허가를 신청할 계획입니다.

대웅제약도 코로나19 경증과 중증 환자 치료제를 개발 중이며 유의미한 결과가 나와 긴급 사용승인을 신청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밖에 부광약품, 신풍제약, 동화약품 등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 2상 시험을 하고 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