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92,471명완치 83,220명사망 1,634명
검사 누적 6,843,126명

"괜찮니?" 학대 의심한 식당 직원이 내민 메모로 美 입양아 구조

SNS세상 2021-01-27 09:40
"괜찮니?" 학대 의심한 식당 직원이 내민 메모로 美 입양아 구조
사진 출처 = Go Fund Me
AD
양부모의 학대에 시달리던 미국 11살 소년이 한 레스토랑 매니저의 기지로 구조됐다.

미국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아이의 학대 피해를 의심한 건 플로리다주 올랜도 한 레스토랑 매니저 플라비안 카르발류라는 여성이었다.

새해 첫날이었던 지난 1일 카르발류는 식당을 찾은 4인 가족의 모습을 보고 무언가 이상하다고 느꼈다.

네 명 중 한 아이만 음식을 아무것도 주문하지 않았고, 이 아이의 얼굴과 팔에는 타박상과 긁힌 자국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이를 보고 학대를 직감한 카르발류는 종이에 "괜찮니?(Are you OK?)"라고 적어 이 소년에게 보여줬다. 물론 아이의 양부모는 눈치채지 못한 상태였다.

쪽지를 본 아이는 고개를 끄덕였고 매니저는 또 다른 종이에 "정말이야?(Sure?)"라고 적어 재차 확인했다. 아이는 또다시 고개를 끄덕였다.

"괜찮니?" 학대 의심한 식당 직원이 내민 메모로 美 입양아 구조
사진 출처 = 올랜도 경찰

이에 카르발류는 마지막으로 "도움이 필요하니?(Do you need help?)라고 적은 종이를 보여줬고 아이는 다시 고개를 끄덕였다.

이로써 확신을 가진 카르발류는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이 아이의 양부모를 체포했다. 양부인 티머시 윌슨(34)은 아동 학대 혐의로 구금됐다. 그는 과거에도 아동학대 혐의로 체포된 전력이 있었다. 양모 크리스틴 스완 역시 아동 학대 방치 혐의를 받는다.

수사관들은 이 소년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고, 학대가 계속됐다면 사망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신고 당시 이 소년은 또래보다 저체중이었다고도 전했다.

다행히 최근 올랜도 경찰은 구조된 소년이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는 소식을 카르발류에게 전달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서는 카르발류에게 '슈퍼 히어로'라는 수식어를 붙이는 등 찬사가 쏟아졌다.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고펀드미'에서는 카르발류가 일하는 레스토랑을 돕기 위한 모금도 진행됐다. 이 식당이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1,200여 명이 모금에 참여해 27일 현재 4만 1,100달러(약 4,530만 원)가 모였다.

카르발류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나는 이 소년을 안아주면서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하고 싶다. 이 아이는 용감했고 자신과 여동생을 구한 진정한 영웅"이라고 말했다. 또 구조된 아이와 연락하며 지내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