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4,115명완치 104,006명사망 1,797명
검사 누적 8,396,067명

오세훈 서울시장 득표율 높을수록 부동산 급등 지역?

정치 2021-04-08 16:45
오세훈 서울시장 득표율 높을수록 부동산 급등 지역?
AD
8일, 서울시장 보궐 선거가 끝나고 국내 최대 부동산 온라인 카페에는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 득표율이 높은 동네가 집값이 높은 동네라는 글들이 올라왔다.

선거 결과가 발표된 직후, 회원 수 150만 명 규모의 부동산 카페에는 오세훈 시장의 동별 득표율이 '상급지'의 기준이라는 글이 공유됐다.

이 부동산 카페는 집값이 높고 발전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상급지'로, 집값이 낮고 낙후된 지역을 '하급지'라는 용어로 분류한다. 상급지는 강남·서초·송파를, 하급지는 강북 일대를 주로 일컫는다.

이 카페 회원들은 "반박 불가능한 대한민국 최상급지에서 오세훈 시장에게 '몰표'가 나왔다"며 강남구·서초구·송파구 이른바 강남 3구를 주목했다.

특히, 압구정동 제1 투표소는 투표인 1,815명 중 1,700명이 오 당선인에게 투표해 득표율이 93.7%로 가장 높게 나온 지역이다. 이 곳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100표를 얻어 5.5%의 가장 낮은 득표율을 보였다.

압구정동 제1 투표소는 최근 재건축을 추진하는 압구정 현대아파트가 포함돼 있다.

일부 회원들이 이른바 상급지, 준 상급지, 서민 중산층 믹스 등을 '등급표'처럼 분류하는 모습을 두고 다른 회원들은 "갈라치기 하지 말라"거나 "저런 표현으로 사람 사는 곳을 분류하니 황당하다. 집값 비싼 동네는 세금 내리려고 오세훈을 뽑은 거다"라는 비판을 하기도 했다.

아울러 "관악·구로·금천에서도 이겼다는 건 민주당에 실망한 사람이 많아 국민의힘을 뽑은 결과"라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공급주택 가로막는 도시계획 규제 혁파"를 공약으로 내걸고 민간 재건축·재개발을 통한 주택공급을 약속하며 당선됐지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부동산정책에 변화 없다"고 선을 그은 상태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