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281,938명완치 254,094명사망 2,389명
1차 접종 35,414,516명접종률 69.0%

[제보영상] 옆에 손님 앉았다고 "고깃값 돌려줘" 막말 퍼부은 모녀

제보영상 2021-05-28 23:40
AD
경기도 양주시에서 4년째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박 씨 부부는 이틀 전 식당을 찾은 손님들 때문에 밤잠을 못 이루고 있다.

지난 26일, 가게를 찾은 한 모녀가 식사를 마친 뒤 계산하면서 갑작스레 불만을 제기했다. 코로나 상황에서 옆 테이블에 다른 손님이 앉아 불쾌했다는 것이었다.

뒤늦은 항의에 박 씨는 사과를 건넸지만 소용 없었다. 손님들은 가게를 나간 뒤 전화로 막말과 욕설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환불을 요구하는가 하면, 방역 수칙을 어겼으니 신고하겠다는 등 협박도 서슴지 않았다.

가게 내 테이블 간 간격을 두지 않았고, 주인 박 씨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해당 가게는 모든 테이블 사이에 가림막을 설치한 상태였고, 보건 당국에서도 방역 수칙 위반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

또, 손님들의 주장과 달리 매장 CCTV 영상에는 박 씨가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건 오히려 손님 측이었다.

이 일로 충격 받아 병원까지 다녀온 박 씨는 YTN plus와의 인터뷰에서 속상한 심경을 토로했다.

박 씨는 “불만 사항을 바로 말씀해주셨다면 자리를 바꿔드렸을 텐데 식사를 마치고, 계산할 때서야 말씀하셨다”며 “죄송하다고 사과드리면서 옆 테이블에 앉은 손님이 허리가 아파 등받이 자리를 찾으시다보니 거기 앉게 된 것 같다고 상황 설명도 드렸지만 돌아온 건 욕설이었다”고 말했다.

또 "가게로 전화가 오면 그분일까봐 두렵다"며 "내가 왜 그렇게까지 폭언을 들어야 했나 싶다"고 호소했다.


[영상=해당업체 제공]

취재 : 권민석 기자(jebo24@ytnplus.co.kr), 강승민 기자(happyjournalist@ytnplus.co.kr)
제작 : 안용준 PD (dragonjun@ytnpluc.co.kr), 강재연 PD (jaeyeon91@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