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150,238명완치 141,816명사망 1,996명
1차 접종 14,233,045명접종률 27.7%

국민의힘 오늘 새 대표 선출...'이준석 대세' 이어질까

정치 2021-06-11 00:32
AD
[앵커]
국민의힘 새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가 오늘 열립니다.

예비경선 1위였던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끝까지 대세를 이어갈지 관심인데요.

전당대회 하루 전까지 중진들은 통합과 안정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새 당 대표 결정을 하루 앞두고 나경원 전 의원은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거센 바람에 당 뿌리가 뽑히지 않게 안정을 택해달라며 마지막까지 이준석 전 최고위원을 견제했습니다.

[나경원 / 국민의힘 전 의원 : 거센 바람에 당의 뿌리마저 뽑히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불안이 아닌 안정을 택해주십시오. 분열이 아닌 통합에 손을 들어주십시오.]

주호영 의원은 마지막 일정으로 공군 부사관 성추행 사망 사건 추모소를 방문해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책 마련을 약속했습니다.

이후 SNS를 통해 모든 과정이 정권교체를 위해 건너야 할 강이라며 대통합의 적임자는 자신이라고 다시 한 번 호소했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의원 (어제 KBS TV 토론회) : 공정성 시비 없이 할 수 잇는 사람이 저 주호영이라고 생각합니다. 경선 막바지지만, 다시 눈 부릅뜨시고 누가 제대로 된 당 대표인지….]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격차를 더 벌린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언론 인터뷰 일정만 소화하며 숨 고르기에 들어갔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어제 KBS TV 토론회) : 이준석을 당선시켜주셔서 다시 한 번 젊은 세대 언어로 젊은 세대 어젠다를 젊은 세대 방식으로 다룰 수 있도록 해주십시오.]

국민의힘 최종 당원 투표율은 역대 최고.

일단, 세대 교체론으로 관심을 끌며 흥행에는 성공했습니다.

이준석 대세론 속에서 중진들의 안정론이 당원들의 마음을 얼마나 파고들었는지가 최종 향배를 가를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최고위원이 뽑힌다면, 국민의힘은 변화의 이미지를 얻겠지만, 0선의 젊은 당 대표는 중진들을 이끌고 대선까지 치러야 하는 전례 없는 과제를 떠안게 됩니다.

중진이 당선된다면 경험과 경륜으로 안정감 있게 당을 이끌겠지만 결국, 변화의 바람이 통하지 않는 정당이라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유난히 뜨거웠던 국민의힘 당권 경선.

당 대표와 최고위원, 청년 최고위원까지, 대선 정국을 책임질 새 얼굴은 이제 발표만 남겨두고 있습니다.

YTN 박서경[psk@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