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187,362명완치 165,246명사망 2,068명
1차 접종 16,864,368명접종률 32.8%

신규확진 507명...사흘 연속 5백 명대

사회 2021-06-18 11:51
코로나19 신규 확진 507명…사흘 연속 5백 명대
감염경로…국내 발생 484명·해외 유입 23명
서울 197명·경기 151명·인천 21명…수도권 369명
국내 발생…충북 19명, 대전·경남 12명, 울산·대구 11명
AD
[앵커]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507명으로 사흘 연속 5백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확진자 수가 다소 줄고 있지만 방역 당국의 추적과 관리가 어려운 일상감염이 늘고 있어 여전히 방심해서는 안 되는 상황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현준 기자!

신규 확진 현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07명입니다.

어제 집계보다 33명 줄면서 사흘 연속 5백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감염 경로를 보면 국내 발생이 484명, 해외 유입이 23명입니다.

국내 발생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197명, 경기 151명, 인천 21명 등 수도권 신규 환자만 369명입니다.

수도권 밖의 지역을 보면 충북이 19명 대전과 경남이 각각 12명, 울산과 대구가 각각 11명 등입니다.

전국 17개 시도 전역에서 신규환자가 나왔습니다.

코로나 19 관련 사망자는 2명 더 늘었고 위중증 환자는 7명 줄어 149명입니다.

백신 접종 현황도 발표됐습니다.

어제 하루 1차 접종자는 41만여 명으로 누적 접종자는 1,423만 명을 넘었습니다.

전 국민의 27.7%가 1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또 한 차례 맞는 얀센 백신을 포함해 접종을 마친 사람은 12만여 명 늘어 누적으론 388만여 명, 전 국민의 7.6%입니다.

[앵커]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는 백신 접종 역량을 확충해나가겠다는 얘기가 나왔죠?

[기자]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은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490명으로 전주보다 100명가량 줄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일상 속 지역사회 감염 위험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는데요.

수도권 확진자 규모가 74% 이상이고, 대전과 충북, 제주 등 비수도권에서도 학원과 공장 등을 통한 집단감염이 발생해 불안정한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안정적인 속도로 진행하면서 접종 역량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전 2차장은 안정적으로 진행되는 접종속도와 예약된 접종 물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이달 말까지 1차 접종자는 1,400만 명대 후반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이어 현재까지 60세 이상의 76.4%가 1차 접종이 이뤄졌고, 접종자의 감염 발생률과 치명률은 접종 전보다 현저히 줄어드는 효과가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본격화되는 화이자 백신 접종 등에 대비해 전국예방접종센터를 현재 267개소에서 7월 중 282개소까지 확대하고 7월 말부터 각 지자체가 지역 특성과 방역상황에 맞게 접종대상을 자율적으로 선정하는 방안을 시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또 휴가철 관광지에 인파가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특히 휴가가 특정 시기에 집중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공무원과 민간뿐 아니라 유치원과 학원, 어린이집도 방학을 분산해서 하도록 하는 방안을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신현준[shinhj@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도쿄올림픽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