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295,132명완치 264,492명사망 2,434명
1차 접종 37,132,188명접종률 72.3%

뜨거운 김제덕·차가운 안산...강심장 'MZ세대'

스포츠 2021-07-25 02:02
AD
[앵커]
우리 선수단 첫 금메달의 주인공 김제덕·안산은 각각 뜨거운 패기와 냉정한 승부사 기질이 절묘한 조화를 이뤘습니다.

큰 무대에서 전혀 위축되지 않는, 당찬 Z세대의 특징 역시 그대로 보여줬습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7살 최연소 양궁 금메달리스트 김제덕.

안정된 경기력만큼, 경기장을 울리는 쩌렁쩌렁한 '파이팅'으로도 상대를 압도했습니다.

안산은 10점을 쏜 뒤에도 고개만 한번 끄덕.

끝까지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며 대조를 이뤘습니다.

[안산 / 양궁 혼성전 금메달 : 김제덕 선수가 코리아 파이팅을 많이 크게 외쳐줬는데 저도 덩달아서 긴장이 많이 풀리고 조금 더 편안한 마음으로 사선에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파이팅!"

평소 박력 있는 모습을 보여온 김제덕.

뜻밖의 꿈 얘기로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김제덕/ 양궁 혼성 단체전 금메달 : (경기 전날) 꿈을 꿨습니다." "뱀 꿈을 꿨는데 뱀이 여러 개 있더라고요. 그래 가지고 '이거는 좋은 기운이다' 라고만 생각하고 일단 '열심히 노력을 해야지' 해야 메달을 따는 거니까….]

전혀 다른 스타일이지만, 조용하게 Z세대의 자신감을 보여준 것은 마찬가지였습니다.

[안산 / 양궁 혼성전 금메달 : 저 스스로 안심을 주기 위해 '잘 해왔고 잘하고 있고 잘할 수 있다'. 이 말을 가장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 이번 시합에서는 '의지만 있으면 못할 거 없지', 이 생각도 많이 했고…]

패기와 침착함으로 환상의 호흡을 뽐낸 두 선수.

큰 무대에서도 주눅 들지 않는 막내들이 거침없이 '금빛 화살'을 쏘아 올리며, 금메달 싹쓸이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