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354,355명완치 327,592명사망 2,788명
1차 접종 40,847,884명접종률 79.5%

尹 '당 해체' 발언에 발칵..."오만방자·등 뒤에서 찌르나"

정치 2021-10-14 18:19
AD
[앵커]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신머리 못 차리면 당을 해체해도 된다'는 발언을 두고 당내 갈등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당내 경쟁 주자들은 오만방자한 발언이다, 등 뒤에서 칼을 꽂느냐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논란은 윤석열 전 총장의 이 발언으로부터 시작됐습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 (어제) : 우리 당도 정권을 가져오느냐 못 가져오느냐는 둘째 문제고 정말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낫습니다.]

제주 지역 토론회에 앞서 당원들과 만나, 자신의 도덕성 의혹에 대한 경쟁 주자들의 공세를 강하게 반박한 겁니다.

당장 경쟁자들은 격하게 반발했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오만 방자하다, 유승민 전 의원은 등에 칼을 꽂았다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홍준표 / 국민의힘 의원 : 온갖 소리 다 할 때도 내가 말을 안 했어요. 그냥 철이 없어 그러려니 했는데, 이건 오만방자하기 이를 데가 없지. 내일 1대 1 토론할 때 내가 그냥 안 둘 거야.]

[유승민 / 국민의힘 전 의원 : 이렇게 흠 많은 후보가 자신에 대해선 반성할 줄 모르면서, 상대 후보에 대해서 정말 허위 사실을 얘기하니까 정치 어디서 배웠는지 뒤에서 등 뒤에서 칼을 찌르냐, 당당하게 얘기해라.]

윤 전 총장과의 교감설이 돌고 있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당원을 모욕하는 실언이라며 납득 할 만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비판대열에 가세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윤석열 전 총장은 정권교체를 이루기 위해 더 쇄신하자는 뜻이었다고 진화에 나섰습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 : 들어오라고 해서 들어왔더니 들어오자마자부터 핍박하기 위해 만들어 놓은 상대 진영의 프레임을 갖다 놓고, 비리가 많아서 어렵다고 이렇게 공격하는 것은….]

이준석 대표도 후보 사이 기 싸움 아니겠느냐면서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그 화살을 당 해체로 돌리는 것은 개연성이 좀 떨어지기 때문에 의아하다, 설전이나 이런 것이 지지자가 우려할 정도까지 격화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당 지도부에서는 경선과정에서 으레 있기 마련인 신경전으로 보고 있지만, 다른 후보들은 곧 있을 토론회를 단단히 벼르고 있습니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잇따랐던 분당과 탈당 국면을 지켜본 국민의힘 지지층 내에서 이번 논란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입니다.

YTN 부장원입니다.

YTN 부장원 (boojw1@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