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726,274명사망 6,529명
1차 접종 44,559,189명접종률 86.8%

[자막뉴스] "그러다 피 흘려"...중국 '극대노' 한 아베 발언

자막뉴스 2021-12-03 06:10
AD
타이완 연구 기관이 마련한 화상 강연.

아베 전 총리가 중국을 겨냥해 작심 발언을 쏟아냅니다.

타이완에서 비상사태가 생길 경우 일본뿐 아니라 미일 동맹의 문제가 된다며 군사 개입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한 겁니다.

[아베 신조 / 전 일본 총리 : 타이완에 대한 무력 침공은 지리적 공간적으로 반드시 일본 국토에 대한 중대한 위험을 일으키게 됩니다. 시진핑 주석은 결코 오인해서는 안됩니다.]

또 "군사적 모험은 경제적 자살로 가는 길"이라며 수위를 높였습니다.

전직 총리의 이례적인 발언에 중국 정부는 일본대사를 불러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왕원빈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누구든 감히 과거 군국주의의 길을 다시 걸으면서 중국인의 마지노선에 도전한다면, 반드시 머리가 깨져 피를 흘리게 될 것입니다.]

중국 외교부는 "침략전쟁을 일으킨 일본은 타이완에 대해 언급할 자격도 권리도 없다"고 못을 박았습니다.

중국의 예민한 반응에 일본 정부는 현 정부 인사의 발언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 / 일본 내각관방장관 : (다루미 주중 일본대사는) 현재 일본 정부를 떠난 분의 발언 하나하나에 대해 정부가 설명할 입장이 아니라는 점과 타이완을 둘러싼 상황에 대해 일본 내 이런 인식이 있다는 사실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중국 측에 설명했습니다.]

자민당 내 우익 세력을 이끌고 있는 아베 전 총리의 이번 발언은 기시다 총리에 대한 경고로도 풀이됩니다.

취임 이후 중국과의 대화를 강조하고 친중 성향의 하야시 외무성 장관을 기용하는 등 관계 개선을 모색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기시다 총리는 최근 아소 전 총리, 모테기 간사장 등과 수시로 만나 주요 정책을 협의하고 있지만 아베 전 총리와는 거리를 두고 있습니다.

당내 최대 파벌 수장으로서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아베 전 총리의 행보가 일본 외교에 또 다른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영상편집 : 사이토
자막뉴스 : 이선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D-46
20   2022.03.09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