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 원 아끼려다...무임승차 시도 美 남성, 목 부러져 사망

SNS세상 2022-01-04 09:00
이미지 확대 보기
3천 원 아끼려다...무임승차 시도 美 남성, 목 부러져 사망
뉴욕 경찰
AD
뉴욕에서 한 남성이 지하철 개찰구를 뛰어넘어 무임승차를 하려다가 발을 헛디뎌 사망했다.

3일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은 전날 4세 아이를 둔 아버지 크리스토퍼 데 라 크루즈(28)가 퀸스 포레스트 힐스 71번가 지하철역에서 숨진 채 발견했다고 전했다.

지하철 CCTV에는 데 라 크루즈가 무임승차를 하기 위해 개찰구를 뛰어넘는 장면이 고스란히 찍혔다. 그는 생각보다 장벽이 높자 여러 번을 반복해 무임승차를 시도했고, 마지막 시도에서 균형을 잃고 머리부터 떨어졌다.

경찰은 그가 목이 부러져 숨진 것으로 보고 있지만 검시관은 아직 남성의 사인을 밝히지 않고 있다. 데 라 크루즈는 현장에서 사망 선고를 받았다. 그가 지불해야 했던 지하철 요금은 2달러 75센트(약 3,300원)로 알려졌다. 푼돈을 아끼려다가 변을 당한 것이다.

숨진 남성의 아버지 호세 드 라 크루즈는 인터뷰에서 "내가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는가. 그는 큰 수를 저질렀다"며 슬픔을 드러냈다.





YTN 정윤주 (younju@ytnplus.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