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대선?] 원희룡 "단일화 필요하면 해야...이재명은 조폭과 연결"

퀸와사비의 안녕, 대선? 2022-01-24 07:00
이미지 확대 보기
[안녕, 대선?] 원희룡 "단일화 필요하면 해야...이재명은 조폭과 연결"
사진 출처 = YTN PLUS
AD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필요할 경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단일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야권 단일화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히고 있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정책본부장을 맡고 있는 원희룡 전 지사는 지난 23일 방송된 YTN 플러스 '안녕, 대선?'에서 윤석열-안철수 두 대선 후보의 단일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필요하면 국민의 명령에 따라 (상대가) 안 후보든 누구든 단일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희룡 전 지사는 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가리켜 "조폭과 연결된 사람"이라며 "다른 건 몰라도 조폭은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국민의힘이 주장해 온 '조폭 연루설'에서 한발 더 나간 발언으로 이재명 후보 측의 반응이 주목된다.

민주당은 지난달 조폭 연루설을 주장한 김진태 전 의원(국민의힘 이재명 비리 검증위원장)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원 전 지사는 ‘이재명-윤석열 양자 토론’에 대해서는 "윤 후보의 토론 능력이 나날이 좋아지고 있다"면서도 이 후보의 언변을 의식한 듯 "(윤 후보가) 인간미를 드러내면 '태도'로 이기는 게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와 이 후보의 첫 TV 양자 토론은 오는 30일 또는 31일 개최가 유력한 상황이다.

이밖에 원 전 지사는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관련 인물들이 잇따라 사망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대장동 관련자들 사이에) 아무 일 없었는지 서로 확인하는 생존자 단톡방이라는 게 생겼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제작진이 곽상도 전 의원 등 국민의힘 관계자의 대장동 개발 의혹 연루 사실을 지적하자 원 전 지사는 "대장동 비리 연루자들은 민주당이든 국민의힘이든 싹 청소해 우주로 보내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원 전 지사가 출연한 '안녕, 대선?'은 YTN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영상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G7ma_09WoGc

YTN PLUS 문지영 (moon@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