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文정부 마지막 총리 김부겸..."편가르기는 공동체 위협"

정치 2022-05-14 05:16
AD
[앵커]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총리였던 김부겸 전 국무총리가 편가르기 속에서 민주주의는 설 자리가 없다며 뼈 있는 말을 남겼습니다.

90차례가 넘는 중대본 회의를 이끌며 코로나19 유행 속에 국정을 이끌어 온 김 전 총리는 떠나기 전 윤석열 정부 장관 7명을 제청하면서 새 정부 내각에 숨통을 트이게 하기도 했습니다.

김세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부겸 전 국무총리는 이임식에서 우리의 민주주의 공동체가 극심한 갈등 속에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편 가르기가 계속된다면 민주주의, 공화주의가 설 자리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부겸 / 전 국무총리 : 나와 생각이, 성별이, 세대가, 출신 지역이 다르다고 서로 편을 가르고, 적으로 돌리는 이런 공동체에는 국민 모두가 주인인 민주주의, 더불어 살아가는 공화주의가 설 자리가 없습니다.]

이와 함께 승자 독식과 빈부 격차가 이어지고, 경쟁만이 공정으로 인정받는 사회는 결코 지속가능 할 수 없다며,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대화와 타협, 공존과 상생이라고 제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출신인 김 전 총리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의 국회 인준이 난항을 겪는 등 여야가 극한 대치를 이어가는 상황에도, 새 정부와의 협조를 내세웠습니다.

그리고 실제 윤석열 정부의 장관 7명에 대한 제청권을 행사하며 국무회의조차 불투명해 보였던 윤석열 정부 내각에 숨통을 트이게 했습니다.

[김부겸 / 전 국무총리 (3일 기자간담회) : 우리 정부를 잘 마무리하고 다음 정부 후임자가 올 때까지 잘 연결 역할을 하는건 제가 해줘야 되겠죠.]

지난 2016년 민주당의 험지인 대구에 출마해 당선되면서 지역주의 타파의 선봉에 앞장섰던 김 전 총리!

지난해 5월부터는 총리직을 수행하면서 균형감 있게 국정을 운영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94차례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이끈 김 전 총리는 대선을 앞둔 정치권의 재난지원금 요구에도 재정 안정성을 강조하며 선을 긋는 단호한 모습도 보였습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 (지난해 11월) : 사실상 재정이라는 게 정말 귀한 거 아닙니까? 그런데도 불구하고 사실상 작년에 전 국민 보편지급한 이후에 사실은 너무나 많은 소모를 치렀습니다.]

김 전 총리는 떠나면서 자신의 30년 정치 생활과 공직을 모두 내려놓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향후 정국 상황에 따라 그의 존재감이 부각되면서 국민과 정치권에 다시 소환될 가능성은 언제든지 남아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