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기준금리 또 오른다?...전문가의 관측

자막뉴스 2022-05-25 14:57
AD
새 정부는 출범 전부터 지금까지 최우선 과제로 물가 안정을 내세웁니다.

월별 물가 오름세가 10년 만의 4%를 넘어 5%에 육박하고, 먹거리부터 경유까지 값이 뛰며 서민들의 고물가 부담이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뛰는 물가에 덩달아 금리 인상 가능성도 커집니다.

[윤석열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 : 높은 물가와 금리는 취약계층에게 더 큰 고통을 줍니다.]

하지만 아직 눈에 띄는 대책은 없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59조4천억 원, 국채 축소 계획까지 포함하면 68조 원이 넘는 2차 추경만 봐도, 물가 안정 예산은 3천억 원에 불과합니다.

여기엔 가격을 높이고 소비자 부담이 커질 수 있단 걱정이 나오는 농축산물 할인 쿠폰 예산도 포함됐습니다.

대규모 추경이 소비를 자극해 물가를 더욱 끌어올릴 수 있다는 우려도 이어집니다.

[우석진 / 명지대 경제학과 교수 : 추경을 100% 초과 세수로 마련한다고 하더라도 지출이 그만큼 일어나는 것이기 때문에 총수요를 자극해서 물가 상승에 대한 압력은 여전히 존재하는 것이고요.]

뾰족한 물가 안정 방안이 없는 가운데 원자잿값을 끌어올리는 나라 밖 악재들은 언제쯤 잠잠해질지 짐작조차 어렵습니다.

석유나 밀가루같이 대외 의존도 높은 품목들의 가격 오름세가 더 이어질 수 있는 겁니다.

[안성배 /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국제거시금융실장 :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에, 또 전쟁 후에도 경제 제재가 계속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보면 세계 경제의 초불확실성으로….]

올해 물가가 4% 넘게 치솟을 거란 우려가 점차 현실이 되어가는 가운데, 정부의 가장 강력한 카드로 꼽히는 유류세 인하 조치가 추가 연장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YTN 권남기입니다.


영상편집 : 강은지
그래픽 : 박유동
자막뉴스 : 김서영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