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밀접 접촉으로 감염..."확산 가능성 적어"

사회 2022-06-23 18:22
원숭이두창, 침방울 통한 공기 전파 가능성 희박
코로나19와 달리 증상 나타나야 감염력 생겨
물집에 직접 닿거나 성 접촉 등 밀접 행위로 감염
국내 첫 환자 밀접 접촉자 없어 전파 우려↓
AD
[앵커]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가 나왔지만 확산 가능성은 적다는 게 방역 당국 평가입니다.

코로나19와 달리 대부분 밀접 접촉으로 감염되기 때문인데, 이런 특성에 맞춰 백신 접종도 일반 국민이 아닌, 고위험 접촉자만을 대상으로 하게 됩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원숭이두창은 코로나19와 달리 침방울을 통한 공기 전파 가능성이 희박합니다.

증상이 나타나야 감염력이 생긴다는 점도 무증상 전파로 유행 규모가 커진 코로나19와 다릅니다.

피부에 생긴 물집에 직접 닿거나 성적 접촉 같은 밀접 행위로 감염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국내 첫 확진자가 생겼지만 전파 우려가 크지 않은 것도 이런 밀접 접촉자가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임숙영 /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 : 비말 감염의 가능성에 대해서 전혀 없다고 그렇게 배제하기는 좀 어려울 것으로 보이지만, 밀접한 접촉을 통해서 감염되는 것이 좀 더 일반적인….]

감염되더라도 치명적이진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입니다.

세계보건기구가 최근 파악한 치명률은 3∼6%로 높지만, 의료 체계가 잘 갖춰진 국내 상황을 고려하면 1%에 못 미칠 것이란 분석이 우세합니다.

실제로 풍토병으로 자리 잡은 아프리카 외에는 관련 사망자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천은미 /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신생아나 아주 고위험군, 에이즈 환자나 이런 환자 아니고는 사실 약 없이도 대부분 완치가 되기 때문에…. 특히 의료 시스템이 잘 갖춰진 우리나라 같은 경우는 치사율도 크게 걱정할 부분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확진자는 항바이러스제로 치료받는데 국내 100명분이 비축돼 있습니다.

원숭이두창 치료제로 정식 허가받은 테코비리마트는 다음 달 500명분이 도입됩니다.

백신은 일반 국민이 아닌, 확진자에 직접 노출된 중위험·고위험 접촉자가 동의할 때만 접종합니다.

[정재훈 /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 : 코로나19나 인플루엔자 백신과는 다르게 이상 반응이 조금 더 많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전 국민을 접종해 드리기는 조금 어려운….]

정부는 국내 보유 백신보다 부작용 우려가 적은 3세대 백신 도입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YTN 이형원입니다.




YTN 이형원 (lhw9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