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번복은 경찰 길들이기"...'행안부 경찰 통제' 두고 반발 확산

사회 2022-06-23 22:01
경찰 직장협의회 "인사 번복은 경찰 길들이기"
"두 시간 만에 뒤집힌 인사…숨은 의도 있어"
’경찰국 신설’ 반발도 고조…"외압 도구 될 것"
김창룡 경찰청장 "행안부 장관에 입장 전하겠다"
AD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인사 번복 논란은 '국기 문란'이라며 경찰을 강도 높게 질타했지만, 경찰 내부에선 반발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경찰국 신설 등 경찰 통제안을 비롯해 치안감 기습 인사와 번복 논란까지 모두 경찰 길들이기 시도로 규정하며 집단 대응에 나서 파장이 예상됩니다.

황윤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서울청사 앞에 경찰관 10여 명이 모여 현수막을 들었습니다.

전국에서 모인 지역 경찰 직장협의회 대표들입니다.

이들은 최근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가 행정안전부의 명백한 경찰 길들이기 시도라고 비판했습니다.

경찰 인사 내용을 유출하는 건 중징계 사안인데, 두 시간 만에 뒤집힌 인사가 발표된 배경엔 보이지 않는 내부 의도가 있다는 겁니다.

경찰 고위 간부 인사를 하루 전날 밤 기습 발표한 이례적 상황도 마찬가지입니다.

[민관기 / 전 경찰직장협의회 위원장 : 저녁 7시에 문서가 나오고 9시에 도 경찰청장들을 부임하라 합니다. 이임식도 없고 인사할 수 있는 시간을 전혀 주지 않은 거죠. 그다음에 행안부 안에 경찰국을 설치하려는 이런 시도들로 봤을 때, 경찰 길들이기 아닌가….]

행안부에 경찰국을 신설해 경찰 인사와 예산, 감찰 등에 관여하겠다는 경찰 통제안에 대한 반발도 고조되고 있습니다.

과거 군부독재 시절 억울한 시민과 왜곡된 죽음이 잇따르던 시기처럼 경찰은 권력과 밀착해 외압의 도구로 활용될 것이라는 성토가 잇따랐습니다.

[권영환 / 경남 경찰직장협의회장 : 권력에 대한 경찰의 정치 예속화로 이어질 것이며, 경찰수사가 정치권력의 입맛에 맞게 기획되는 등 모든 피해가 국민에게 고스란히 돌아갈 것이다.]

침묵을 지키던 경찰 간부급 인사들도 행동에 나섰습니다.

일선 경찰서장에 해당하는 총경급 경찰관이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고, 경찰의 중립성을 보장하라며 1인 시위를 진행했습니다.

[박송희 / 총경 (전남 자치경찰위원회) : 국회에서 논의를 해서 적법한 절차에 의해 통제장치를 마련해주시면 당연히 저희 13만 경찰관은 국회가 만들어주신 안에 따라 수긍하고 국민의 명을 받들겠습니다.]

반발은 일선 경찰관들로도 번지고 있습니다.

한 경찰 관계자는 대통령 뜻에 반하는 인사안을 내세운 것도 아니고 번복된 인사도 행안부와 조율된 것인데 윤 대통령의 국기 문란 언급은 과도하다고 꼬집었습니다.

경찰 내부망에서는 새 정부에서 검찰 출신이 중용되고 있으니 행안부에 신설되는 경찰국 수장에도 검사 출신을 내정해 경찰을 통제하려는 거 아니냐는 의견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경찰 조직 내부 반발이 잇따르자 김창룡 경찰청장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최대한 빨리 면담 일정을 잡아 경찰 입장을 충분히 전달하겠다고 진화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이 장관의 차기 경찰청장 후보군 '사전 면담' 논란부터 간부 인사 번복까지 경찰 길들이기 논란이 계속 이어지면서 후폭풍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황윤태입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