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시진핑 만난 후 확진"...홍콩의 무너진 철벽 방역

자막뉴스 2022-07-05 13:18
AD
지난 주 목요일 시진핑 주석이 홍콩 반환 25주년 기념식 참석을 위해 홍콩을 방문했습니다.

시 주석이 본토 바깥으로 나온 건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입니다.

방문 첫날 홍콩 정부 관리와 입법회 의원 등 친중 인사 약 100명을 별도로 만났습니다.

감염 우려 때문에 시 주석을 포함한 참석자 전원이 의료용 마스크를 썼고 악수도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기념 촬영 때 시 주석 뒤쪽에 섰던 스티븐 호 의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행사 당일 음성이었던 호 의원은 이튿날 감염 불확실로, 그리고 다음 날 양성으로 판정됐습니다.

시 주석을 포함한 밀접 접촉자 모두 검사가 필요 한 상황입니다.

때문에 시 주석의 홍콩 방문을 앞두고 취해진 엄격한 방역정책의 효과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홍콩 당국은 시진핑 주석 관련 행사에 참석한 약 3천 명 전원을 하루 전날 호텔에 격리시켰습니다.

이보다 앞서 1주일 동안은 집과 직장만 오가도록 이동을 제한한 채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했습니다.

시 주석의 방문 당일 아침에는 검사를 한 번 더 받도록 했는데도 내부에서 감염자가 확인된 겁니다.

마침 중국 본토에서도 확진자가 조금씩 늘어 나고 있습니다.

최근 완화 움직임을 보였던 방역 조치가 다시 엄격해지는 건 아닌지 하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촬영편집 : 고광
그래픽 : 박지원
자막뉴스 : 김서영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