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랜드' 빚 때문에...강원도, 출자기관 '기업 회생' 신청

전국 2022-09-28 21:13
레고랜드 부지 100년 무상임대…불공정 계약 논란
출자 기관 경영난…내년 11월 2천억 원 부채 만기
출자 기관 최초로 ’중도개발공사’ 기업 회생 신청
법원 관리 속 강원 도유지 41만㎡ 매각 진행
AD
[앵커]
대대적인 빚 줄이기에 나선 강원도가 사상 처음, 출자 기관에 대한 기업 회생 절차를 밟기로 했습니다.

지난 어린이날 개장한 외국계 어린이 테마파크, '춘천 레고랜드'와 관련이 있는데요.

1년 2개월 뒤 갚아야 할 2천억 원 금융권 부채 때문입니다.

지 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5월 5일, 어린이날 개장한 강원도 춘천 레고랜드.

외국계 테마파크로 유치와 건립 과정에서 불공정 계약 논란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테마파크 부지 100년 무상 임대 등 강원도가 퍼줘도 너무 퍼줬다는 겁니다.

강원도는 레고랜드 기반시설 조성을 위해 출자 기업도 만들었습니다. 의암호 중도에 들어서는 테마파크라 '중도개발공사'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테마파크 개발이 지연되며 중도개발공사(GJC)는 시작부터 심각한 경영난을 겪었습니다.

특히 내년 11월 만기 돼 갚아야 할 2천억 원 금융권 대출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중도개발공사가 자력으로 갚을 능력이 없어 지급 보증을 선 강원도가 전액 세금으로 메꿔야 하는 상황.

대대적인 빚 줄이기에 나선 강원도는 출자 기관으로는 사상 처음 중도개발공사에 대해 기업 회생 절차를 밟기로 했습니다.

[김진태 / 강원도지사 : (금융권) 돈을 이렇게 받아다 쓰고 잘 운영을 하지 못하니까 이제 갚아야 할 빚이 남아 있는 겁니다. 회생 절차에 들어간다 하더라도 강원도가 보증 채무 부담에서 자동으로 벗어나는 것은 결코 아니고.]

강원도는 기업 회생 신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법원에서 지정한 새로운 관리자를 통해 자산 매각에 나설 계획입니다.

현재 중도개발공사가 소유한 자산은 의암호 일대 강원도유지 41만 ㎡로 추정가는 약 3,700억 원.

하지만 채권단 반발 속에 법원이 기업 회생을 받아들일지, 받아들이더라도 제때 제값을 받고 자산 매각과 빚 청산이 가능할지는 의문인 상황.

무엇보다 불공정 사업 구조와 부실 경영 논란 속 출자기관 법원 회생 신청이라는 대책을 내놓은 자치단체 신용에도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YTN 지환입니다.


YTN 지환 (haj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