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다 쓸어버린 허리케인 '이안'...절망적인 미국 상황

자막뉴스 2022-10-02 15:51
AD
현지시간 1일 허리케인 '이언'이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재상륙했습니다.

플로리다주 남서부를 강타했을 때보다 강도는 크게 줄었지만, 최고 시속 136km의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내려 나무가 뽑히고 곳곳이 잠기는 등의 피해를 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사우스캐롤라이나와 노스캐롤라이나에 각각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허리케인이 플로리다 남서부를 강타하기 전과 후를 보여주는 위성사진은 이번 피해가 얼마나 참혹했는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많은 가옥과 선박, 다리 등이 파괴돼 원상복구에 몇 년이 걸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 역사상 몇 번째 안에 드는 최악의 재해란 평가와 함께 블룸버그 통신은 피해 예상액을 680억 달러에서 1000억 달러까지 추산했습니다.

주요 하천의 범람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구조와 복구 등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하나의 미국으로서 그곳에 함께할 것입니다.]

정전 피해가 계속돼 플로리다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등 4개 주, 170만 가구에 전기가 들어오지 않고 있습니다.

확인된 희생자가 이미 30명을 훌쩍 넘겼고 계속 늘고 있습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상륙한 허리케인 '이언'은 방향을 틀어 북상한 후 소멸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영상편집 : 임종문
자막뉴스 : 이미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