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머리를 자르는 여성들...이란에 무슨 일이? [국경없는 영상]

국경 없는 영상 2022-10-06 18:00
AD
히잡을 제대로 않았단 이유로 경찰에 체포돼 갇힌 후 갑자기 사망한 22세 이란 여성 마흐사 아미니. 그의 죽음 이후 세계 여성들이 항의와 연대 뜻을 담아 '머리 자르기'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YTN 전혜원 (one@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