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5개월 만에 또 총파업...물류 대란 현실화 우려

전국 2022-11-24 22:06
AD
[앵커]
우리나라 산업계의 동맥과 같은 화물 운송 노동자들이 오늘 전국에서 출정식을 열고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안전운임제의 확대 시행을 두고 정부와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는데, 파업이 길어지면 우리 경제에 큰 타격이 예상됩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화물연대 노조원들이 수도권 물류 거점인 내륙컨테이너 기지에 모였습니다.

머리에 띠를 두르고 구호를 외치며 총파업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

화물연대의 파업은 지난 6월 이후 다섯 달 만에 재개됐습니다.

화물차 기사에게 적정 임금을 보장하는 안전운임제의 일몰 시한이 눈앞에 다가왔지만, 정부가 폐지 대신 3년 연장을 추진하자 집단행동에 나선 겁니다.

적용하는 품목에도 변화가 없어 결국 파업 카드를 다시 꺼내 들었습니다.

[이영조 / 화물연대 서경지역본부 사무국장 : 정부와 정치권의 약속은 안전운임제의 지속과 품목의 확대라는 크게 2문장밖에 없습니다. 여기에 대해서 마치 언제 그랬냐는 것처럼 없던 일처럼 만드는 정부와 정치권에 대한 회의와 불신이 굉장히 큽니다.]

컨테이너 운반차량이 오가는 부산항 일대에는 경찰관들이 대거 배치됐습니다.

집회 현장에서의 불법을 막고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화물차를 보호하기 위해 8백 명이 넘는 경찰관이 투입됐습니다.

화물연대의 총파업 출정식은 전국 주요 물류 거점에서 동시에 열렸습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함께 적용 품목을 확대하지 않으면 파업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송천석 / 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장 : 안전(운임제)에 적용되는 것은 컨테이너, BCT(벌크시멘트트레일러), 2만6천900대밖에 안 됩니다. 총 42만 명 중에 6.2%밖에 되지 않습니다.]

충북 단양과 제천지역 시멘트 업체들은 노조원과 충돌을 예방하기 위해 트레일러를 이용한 출하를 임시 중단했고,

전북 군산항에서는 경찰의 범칙금 부과를 두고 노조원이 항의하며 승강이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수출입 컨테이너의 경우 항만 적재 공간에 아직 여유가 있어 물류난이 가시화되진 않았지만, 파업 기간과 참여 규모에 따라 상황이 급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YTN 차상은입니다.



YTN 차상은 (chas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