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하루 사이 무려 '15도' 급락하는 한파경보, 함박눈까지 '비상'

자막뉴스 2022-11-29 14:00
AD
한파경보는 하루 사이 기온이 15도 이상 급락해 영하권 추위가 예상될 때 내려집니다.

한파경보는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 오늘 오전 10시부터 발령됐는데, 한파주의보가 아닌 경보가 내려진 건 이번 가을 들어 처음입니다.

한파경보는 중부 지방은 오후 6시부터, 남부 지방은 밤 9시부터 발효됩니다.

내일 가장 기온이 급락하는 곳은 강원도와 수도권입니다.

대관령 영하 12도, 철원 영하 11도, 파주 영하 10도, 서울 영하 7도 등 오늘보다 15도 이상 기온이 곤두박질하겠습니다.

또 12월 첫날인 모레 아침에는 철원 영하 14도, 서울 영하 9도로 기온이 2∼3도 더 떨어지며 한파가 절정에 달할 전망입니다.

특히 한파와 함께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충남과 호남, 제주 산간에는 내일 최고 7cm의 첫눈이 내릴 전망입니다.

일부 지역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겨울 시작과 함께 찾아온 강력 한파는 금요일까지 사흘 정도 이어진 뒤 주말부터 점차 누그러들겠습니다.

하지만 다음 주까지 아침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며 예년보다 다소 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건강 관리와 함께 동파 사고에 대한 철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YTN 정혜윤입니다.



자막뉴스 : 이미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