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영하 19.7도 강추위에 이젠 함박눈까지? 두려운 주말

자막뉴스 2022-12-01 14:57
AD
이틀째 강력 한파가 이어지며 도심은 겨울 시작부터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서울은 전날보다 기온이 더 떨어져 영하 9.4도를 기록했습니다.

가을과 겨울이 교차하는 시점에 한겨울 한파가 절정을 이룬 겁니다.

출근길, 시민들은 두꺼운 외투와 털모자 귀마개로 찬 바람을 막아보지만 역부족입니다

강원도 향로봉 기온도 무려 영하 19.7도를 기록했고. 파주 영하 12.2도, 전주 영하 4.7도, 대구 영하 3.8도 등 전국에서 영하권 강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북극 한기가 내려오면서 우리나라 북쪽 상공으로 영하 35도 이하의 찬 공기가 남하한 것이 원인입니다.

겨울 시작과 함께 찾아온 강력 한파는 하루 정도 더 이어진 뒤 주말부터 주춤하겠습니다.

다만, 다음 주 초반까지는 예년 기온을 밑도는 추위가 지속하고 서해안에는 눈이 계속되는 등 겨울 날씨의 심술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특히 주말 새벽에는 수도권과 영서 등 중부 지방에 눈이 내려 쌓일 가능성 있습니다.

기상청은 영하권 아침 추위 속에 경기 북부와 강원 산간 등 일부에는 주말 새벽 대설특보가 내려지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미끄럼 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촬영기자 : 유준석
영상편집 : 김희정
촬영 : 유경동
자막뉴스 : 이미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