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 만에 외환시장 빗장 푼다...새벽 2시까지 연장

경제 2023-02-07 18:38
AD
[앵커]
정부가 70년 넘게 유지해 온 국내 외환시장 구조를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바꾸기로 했습니다.


핵심은 해외에 있는 외국 금융기관이 국내 외환시장에 직접 참여하도록 허용하고, 개장 시간도 새벽 2시까지 연장하는 겁니다.

보도에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 원화는 역외 외환시장에서 거래할 수 없고 국내 외환시장에는 국내 금융기관만 참여할 수 있습니다.

JP 모건이나 씨티뱅크, 골드만삭스 등 해외 소재 외국 금융기관은 국내 외환시장에 직접 참여할 수 없는 겁니다.

반면 달러나 유로, 엔 등 선진통화는 역외에서 24시간 자유롭게 거래되며, 금융기관의 국적·법적 지위와 상관없이 시장 참여가 가능합니다.

이처럼 폐쇄적이고 제한적인 구조가 국내 외환시장의 성장을 가로막아 왔다는 게 정부 판단입니다.

급증한 무역규모나 자본시장 규모와 비교하면 국내 외환시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수준에 머물러있습니다.

이에 정부는 1948년 이후 70년 넘게 유지돼온 국내 외환시장 구조를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바꾸기로 했습니다.

[김성욱 /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 : 대외안정성을 함께 고려해 당국과 시장의 규율에서 벗어나는 역외 외환시장에서의 원화 거래 허용을 하는 대신, 국내 외환시장을 개방적이고 경쟁적인 시장구조로 전환해 나가고자 합니다.]

먼저, 정부 인가를 받은 해외 금융기관이 국내 외환시장에 직접 참여할 수 있게 됩니다.

현물환 거래와 함께 단기 외환 거래인 FX 스왑거래도 가능해집니다.

해외 거래가 불편하지 않도록 국내 외환시장 개장 시간도 대폭 연장됩니다.

외환시장의 마감 시간을 런던 금융시장이 끝나는 새벽 2시까지로 연장해 10시간 30분 더 늘리기로 한 겁니다.

정부는 앞으로 은행권 준비 상황 등을 보고 외환시장을 단계적으로 24시간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럴 경우 국내 외환시장이 선진 금융기법과 막대한 자금력을 갖춘 외국 금융기관들의 '놀이터'로 전락하지 않도록 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YTN 이형원입니다.



YTN 이형원 (insuko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