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강진, 사망자 5천 명 넘어..."30시간 동안 100여 차례 여진"

국제 2023-02-07 20:35
美지질조사국 "첫 강진 뒤 30시간 동안 4.0 여진 109건"
튀르키예·시리아 사망 5천여 명·부상 2만여 명
건물 잔해 속 생존자 구조 작업 더뎌…안타까운 가족들
AD
[앵커]
튀르키예에서 역대급 강진이 발생한 지 이틀째, 사망자가 5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부상자도 2만여 명에 달하는데 100차례가 넘은 여진 때문에 피해는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습니다.

황보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커다란 빌딩이 속절없이 무너집니다.

두 차례 강진이 훑고 간 뒤 구조작업이 한창이던 중 일어난 여진 탓입니다.

여진의 여파는 튀르키예 곳곳을 강타했습니다.

최초 강진 뒤 30시간 동안 여진만 100차례 넘게 발생했습니다.

때문에 피해는 더욱 커졌습니다.

지금까지 발견된 사망자만 5천 명을 훌쩍 넘어섰고 부상자도 2만여 명에 달합니다.

곳곳에선 울음이 터져 나옵니다.

건물 잔해 속에 가족이 남아있다는 걸 알지만 어쩔 도리가 없습니다.

[산 비르발타 / 생존자 : 손자와 손녀, 며느리가 저 안에 있습니다. 아직 못 나왔어요. 아들만 살아나왔고요.]

이미 싸늘한 주검 옆, 돌 더미 속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처절한 비명도 들립니다.

가족을 잃은 슬픔 속에 앞으로 닥쳐올 여진은 더 큰 두려움입니다.

[세넷 이알 / 하타이 지역 주민 : 신이여 우리를 도우소서. 우리를 위해 부디 기도해 주세요. 여진이 있었는데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정말 모르겠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여진의 빈도와 강도는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규모 5∼6 이상의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미 견디기 힘든 최악의 고통을 마주한 튀르키예인들에게 더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YTN 황보연입니다.


YTN 황보연 (hijun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