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민주당 돈봉투' 강래구 구속기소...윤관석·이성만 체포동의안 국회 접수

2023.05.26 오후 10:06
AD
[앵커]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으로 구속된 '핵심 피의자' 강래구 전 한국감사협회장이 피의자 가운데 처음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이 다음 신병 확보 대상으로 삼은 윤관석, 이성만 의원의 체포동의안도 국회로 넘어가 다음 달 표결에 부쳐질 예정입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12일 대대적 압수수색과 함께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수사 개시를 알린 검찰이 40여 일 만에 관련자를 처음 기소했습니다.

두 차례 시도 끝에 구속한 '핵심 피의자' 강래구 전 한국감사협회장입니다.

강 전 회장 공소사실에는 압수수색 이후 검찰이 다듬어온 이번 사건의 흐름이 구체적으로 담겼습니다.

먼저 검찰은 정당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캠프 지역 본부장들과 상황실장들에게 돈을 뿌리자고 주도한 건 강 전 회장이었고, 목적은 '선거운동 활동비'였다고 규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50만 원씩 든 돈봉투가 지역 본부장용으로 28개, 상황실장 제공용으로 40개 마련됐다고 개수를 한층 구체화했습니다.

특히 지역 본부장들에게 줄 자금 가운데 천만 원은 이성만 의원에게서 받았다고 봤는데, 이를 '불법 정치자금'으로 규정하면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추가로 적용했습니다.

'스폰서' 김 모 씨가 송영길 전 대표 보좌관을 지낸 박 모 씨에게 줬다는 현역의원 살포용 자금 5천만 원도 같은 성격이라 보면서, 결국 이 돈도 공모자인 강 전 회장 손에 들어갔다고 판단했습니다.

두 그룹과 달리 현역 의원들에게 돈을 주자고 한 건 윤관석 의원이었다고 검찰은 다시 한 번 못 박으면서, 강 전 회장이 6천만 원을 전했다고 적시했습니다.

의원들에겐 3백만 원씩 담긴 봉투 20개가 뿌려졌다는 게 검찰 판단입니다.

이처럼 9천4백만 원 살포 과정 전반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강 전 회장에 대해 검찰은 '비선'이란 표현을 빌렸습니다.

이번 사건은 선거의 본질을 훼손하고 헌법 질서 근간인 민주주의 존립 기반을 파괴하는 행위라고 규정했는데, 이제 검찰의 칼끝은 현역 의원들로 본격적으로 향할 전망입니다.

검찰이 다음 신병 확보 대상으로 삼은 윤관석, 이성만 의원의 체포동의안은 국회에 접수돼 다음 달 표결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성만 의원 외에 돈봉투를 받았다고 검찰이 특정한 현역 의원들, 또 최종 수혜자로 지목된 송영길 전 대표가 검찰에 불려 나올 시점도 다가오고 있습니다.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영상편집 : 이자은
그래픽 : 김효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98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