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치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최강욱 "尹 정부, 암컷 그렇게 설쳐"...여성 비하 논란

2023.11.21 오전 08:25
이미지 확대 보기
최강욱 "尹 정부, 암컷 그렇게 설쳐"...여성 비하 논란
사진 출처=연합뉴스
AD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성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최 전 의원은 지난 19일 광주과학기술원(GIST)에서 열린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북콘서트에 김용민 의원과 함께 참석했다.

이날 북콘서트의 진행자를 맡은 박구용 전남대 철학과 교수가 '이제 검찰 공화국이 됐다고 봐야 하느냐'고 묻자 "공화국은 그런 데다 붙이는 게 아니다. '동물의 왕국'이 됐다고 봐야 한다"고 답했다.

이에 박 교수가 "윤석열 정부 하의 한국 정치가 영국의 작가 조지 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에 나오는 동물들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맞장구치자, 최 전 의원은 "동물농장에서도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면서 "(윤석열 정부는) 그걸 능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암컷을 비하하는 말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수습했다.

또 최 전 의원은 "윤석열 일가로 표상되는 이 무도한 정권의 가장 강력한 가해자가 되는 길을 가고 싶다"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그 짐승들을 길들이기가 어렵다. 왜 소 코(청)에다가 코(뚜레)를 뚫는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에 여권에선 비판이 제기됐다. 보수 논객인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21일 자신의 블로그에 "민형배 꼼수 탈당을 반성은커녕 '우쭈쭈'하는 광주 굿판에서 (최 전 의원이) 한 말"이라며 "그 자리엔 민주당 여성의원도 있었단다. '암컷' 호칭에 손뼉치며 하하호호 좋아했단다"라고 지적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0,58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84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