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강아지 버리며 남긴 '황당 메모'...내용 보니 '공분'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3.11.21 오후 02:26
동물보호연대
AD
이사를 간다는 이유로 키우던 강아지를 차고에 두고 떠나면서 남긴 메모가 공개돼 공분을 샀다.


비영리 단체 동물보호연대에 따르면, 이 유기견은 빈집에 있는 차고 안에서 발견됐다. 연대가 임시로 붙여준 이름은 '봉봉'이다. 봉봉이가 발견된 차고에는 '울 똘똘이 좀 잘 돌봐주세요. ~이사가는 바람에~'라는 메모가 남아있었다.

연대 측은 "옆집 사람이 이사 가면서 묶어놓고 갔다고 한다"면서 "3주가 지났지만, 입양 가지 못 하고 있다. 봉봉이를 3개월간 안정적으로 임시 보호해 줄 가정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2020년부터 시행된 동물보호법 개정으로 동물 유기를 할 경우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게 됐지만 유기되는 반려동물의 수는 매년 10만 마리를 웃도는 실정이다.

지난해에만 11만 3,440마리가 구조됐다. 이 중 새로운 가정에 입양되는 경우는 10마리 중 3마리(27.5%)가 안 된다. 많은 유기 동물이 보호소에서 안락사(16.8%)되거나 자연사(26.9%)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작 : 정의진
AI앵커 : Y-GO

#지금이뉴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8,64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448
YTN 엑스
팔로워 361,512